‘풍문쇼’ 낸시랭·전준주, 기자회견 중 대기실서 말다툼?

2018-01-22 13:46:59



'풍문쇼'에서 팝아티스트 낸시랭과 남편 왕진진(본명 전준주)의 기자회견 전말을 밝혔다.



지난 15일 방송된 채널A 예능프로그램 '풍문으로 들었쇼'(이하 '풍문쇼')에서는 '2018 연예계 사랑과 전쟁'을 주제로 지난해 12월 30일 열린 낸시랭·왕진진 부부의 기자회견에 대한 이야기를 나눴다.

이날 한 출연자는 당시 상황에 대해 "낸시랭과 남편 왕진진이 기자회견을 하던 중 10분 정도 중단이 됐을 때 대기실에 들어갔다"며 "근데 그 안에서 무슨 일이 있었냐면 낸시랭이 왕진진에게 화가 난 거다"고 말했다.

이어 "대기실에서 들려온 내용은 '왜 나에게 한 이야기를 하지 않냐. 사실만 이야기하면 된다. 당신이 그러니까 기자들이 못 믿고 계속 질문을 하는 거다. 나한테 거짓말하는 거냐. 나한테 거짓말한 거 아니지 않냐. 가서 진실을 이야기하라'였다"고 전했다. 왕진진이 확실한 답을 하지 않자, 낸시랭이 화를 냈다는 것.

출연자는 "왕진진은 화가 난 낸시랭을 굉장히 차분하게 설득하고 그 이유를 설명해줬다고 한다. 낸시랭이 그 이유를 듣고 '알겠다. 나가서 우리 다시 얘기하자'고 했다"고 10분의 휴식 시간 동안 두 사람이 싸웠다고 밝혔다.

또 기자회견 직전 일어난 해프닝도 전했다. 그는 "기자회견장은 낸시랭 측에서 요청했기 때문에 대관료를 직접 지불해야 한다"며 "호텔 측에서 비용 결제는 어떻게 할 거냐고 두 사람에게 물어보자 왕진진이 돈을 인출해서 주겠다는 뉘앙스로 '여기 현금지급기가 어디 있냐'고 물었다더라"라고 말했다.

이어 "그래서 호텔 직원이 현금지급기 위치를 알려줬고, 왕진진은 알겠다고 대답했다더라"라며 "호텔 직원이 기자회견 진행 전 대관료 결제를 어떻게 할지 다시 한 번 물어봤더니 낸시랭이 결제를 했다"고 설명했다. <스포츠조선닷컴>


많이 본 뉴스

PC버전
Copyright sportschosun.com All rights reserve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