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SC현장] '달팽이호텔', '효리네'보다 깊고 '힐링캠프'보다 편하다 (종합)

2018-01-23 14:56:48



[스포츠조선 박현택 기자] 세상에서 가장 느린 호텔.



추운 계절, 따듯한 힐링을 선사하는 '달팽이 호텔'은 대한민국을 대표하는 각계각층의 셀럽들이 산골짜기 작은 호텔에서 여행을 통해 만나는 과정을 담는 올리브의 새로운 버라이어티 프로그램이다.

예능 대부 이경규가 총지배인을 맡아 성시경, 김민정과 함께 게스트들에게 인생의 진정한 행복을 선사하는 '세상에 하나 뿐인 호텔'을 운영하는 콘셉트.

깐깐한 대한민국의 시청자라면, 제목과 출연진, 기획의도만 들어도 '효리네민박', '힐링캠프' 등의 '유사 프로그램'을 미리 상상할 수 있다. 다만 '달팽이호텔'의 PD와 출연진은 입을 모아 "그들과 다르다"라고 말하고 있는 가운데, 수 많은 프로그램 중에서 '달팽이호텔'을 봐야하는 이유,를 입증해낼 수 있을까.

23일 오후 서울 영등포 타임스퀘어에서는 올리브 새 예능 '달팽이 호텔'의 제작발표회가 열렸다.

연출을 맡은 황인영 PD는 이날 "최근 '잘 쉬어야 잘 산다'는 생각을 했고, 그러한 점을 예능으로 옮겨보고 싶었다"며 "꼭 '유명인'이 아니더라도 우리가 공감할 수 있는 사회 각층의 여러분들의 사연과 인생의 이야기를 듣다보면 시청자들에게도 공감의 요소가 생길 것이라고 생각한다"고 말했다.

PD는 이어 '효리네민박'과의 유사성에 대해 "'효리네민박'과의 가장 큰 차별점은 이경규, 김민정, 성시경이라는 세 분이 있다는 점이다"라며 "무엇보다 '달팽이호텔'은 게스트분 들이 주인공이라고 생각한다. '따듯함'과 '힐링'이라는 기본적인 요소는 비슷하겠지만, 더 깊은 이야기와 사연들이 등장할 수 있을 것이라 생각한다. 막상 방송이 시작되면 '효리네민박'과 비슷하다는 말씀은 더 이상 듣지 않을 것 같다"고 말했다.

호텔에서 펼쳐지는 이야기와 게스트들이 가져 올 사연도 궁금하지만, 무엇보다 기대되는 것은 지배인과 일꾼, 막내로 이루어진 세 사람의 케미. 깔아 둔 '멍석'은 이 세 사람의 조화 속에 춤을 춘다.

이날 성시경은 "저 역시 데뷔한 지 오래된 연예인임에도, 만났을 때 신기하고 떨리는 분들이 있다. 이경규씨가 그렇다"며 "'이경규'라는 이름이 주는 무게감이 있지 않나. 그런 분과 프로그램을 같이 해보고 싶었다. 다소 힘든 점이 있다면 이경규씨가 회식을 좀 좋아하신다는 점"이라며 추켜세웠다.

이어 김민정은 "'이경규씨가 화를 내시면 어떡할까'라는 생각을 했었는데, 생각보다 많이 내시진 않더라"고 웃으며 "4일간의 촬영기간 동안 느낀 것은 선생님의 눈빛 어딘가에 '따듯함'이 있다는 것이다. 이분의 따듯함을 진심으로 느꼈다"고 말했다.

이에 이경규는 "그동안 못되게 살아 온 것이 참 다행이라고 생각한다. 이렇게 조금만 잘해줘도 사람들이 감동을 받는다"고 말해 웃음바다로 만들었다.

그는 이어 "개인적으로 예능을 통해 한혜진, 성유리 등의 여배우들과 호흡을 맞춘 바가 있는데, 두분 다 결혼을 했다"며 "'달팽이호텔'이 잘 되어서 김민정 역시 시집을 가고, 결혼식을 호텔에서 했으면 좋겠다"고 말했다.

황인영 PD는 마지막으로 "녹화를 해 보니, 제작진이 개입을 하거나 게임을 시키는 등의 장치를 두지 않아도 서로를 진심으로 아끼고 존중하는 세 사람만으로도 예능적 재미를 만들 수 있겠다는 생각을 했다"며 "기대를 해주셔도 좋을 것"이라고 말했다.

이경규는 마지막으로 '왜 '달팽이호텔'을 봐야 하는 지'에 대해 입을 열었다. 그는 "'한끼줍쇼'를 보신 분들은 '과연 우리집 초인종이 울리면 문을 열어줄까'라는 생각을 하신다고 하더라. '도시어부'를 보신 분들은 '나도 낚시를 하고 싶다'고 생각하신다고 한다"며 "'달팽이호텔'을 보시는 시청자들에게는 '나도 저 호텔에 가서 쉬고싶다'라는 생각이 들게끔 해드리고 싶다"고 말했다.

30일 오후 10시 50분 첫 방송.

ssalek@sportschosun.com




많이 본 뉴스

PC버전
Copyright sportschosun.com All rights reserve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