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불청' 강수지, 낚시꾼 이하늘도 당황시킨 반전의 낚시 실력

2018-01-23 09:48:29



강수지가 '불타는 청춘'에서 낚시의 여왕으로 등극한다.



23일 '불타는 청춘'에서는 이하늘, 구본승과 함께 새로운 바다낚시 멤버가 공개된다. 앞서 대마도에서 바다낚시를 떠난 이하늘은 '낚시계의 방탄'으로 한껏 자신감을 보였다가 막내 구본승이 벵에돔을 먼저 잡는 바람에 큰 좌절을 경험했다.

이날 방송에서는 후발대로 대마도에 도착한 강수지, 김광규가 배를 타고 갯바위로 이동해 새 친구인 이하늘과 첫 만남을 가지게 된다. 이들과 함께 처음 낚시에 도전한 강수지는 시작한 지 얼마 지나지 않아 예상치도 않은 대어를 낚는다. 이후에도 강수지는 연달아 세 마리의 물고기를 더 낚는 바람에 멤버들을 놀라게 할 예정이다.

이와 관련 집에 돌아온 낚시 팀은 강수지가 제일 큰 고기를 잡아다면서 "어복이 들어왔다", "새로운 낚시 여왕이 탄생했다"며 거듭 감탄을 표현했다. 이어 강수지는 "작은 물고기인데도 손맛이 느껴졌다"며 제일 먼저 김국진을 찾아가 낚시 무용담을 털어놓아 사랑꾼 김국진을 흐뭇하게 했다.

하늘도 도와주지 않은 비운의 낚시꾼 이하늘을 비롯해 구본승, 강수지, 김광규가 펼칠 일본 대마도 낚시 현장의 생생한 이야기는 23일 밤 11시 10분 SBS '불타는 청춘'에서 확인할 수 있다. 김성원 기자 newsme@sportschosun.com


많이 본 뉴스

★화보

모바일웹 연재작품

PC버전
Copyright sportschosun.com All rights reserve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