여성관광객 살인사건 발생한 제주 게스트하우스 폐업

2018-02-14 15:44:50

(제주=연합뉴스) 박지호 기자 = 제주동부경찰서는 게스트하우스에 투숙했다가 목이 졸려 살해된 20대 여성의 시신을 11일 발견하고, 유력 용의자인 게스트하우스 운영자를 쫓고 있다. 이날 오후 사건이 발생한 해당 게스트하우스 입구에 폴리스라인이 설치돼 있다. 2018.2.11 jihopark@yna.co.kr

20대 여성관광객 살인사건이 발생한 제주도 게스트하우스가 개업 1년도 안돼 문을 닫았다.
14일 제주시 구좌읍사무소에 따르면 해당 게스트하우스의 관계자가 13일 저녁 읍사무소를 직접 찾아와 폐업신고를 했다.
읍사무소는 농어촌민박업이 허가제가 아닌 신고제인 만큼 특별한 절차 없이 바로 다음 날 폐업신고를 수리했다.
지난해 4월 개업한 게스트하우스는 살인사건에 휘말려 결국 1년도 안 돼 문을 닫은 셈이 됐다.
사건의 발단은 게스트하우스에 투숙 중이던 여성관광객 A(26·여)씨가 숨진 채 인근 폐가에서 발견되면서 시작됐다.
경찰은 게스트하우스 관리인으로 일하는 한정민(32)씨를 유력한 용의자로 특정하고, 공개 수배했다.
한씨는 지난 8일 새벽 제주시 구좌읍 게스트하우스에서 A씨를 목 졸라 살해하고 시신을 인근 폐가에 유기한 혐의를 받고 있다.
한씨는 범행 후에도 이틀간 게스트하우스에 있다가 지난 10일 경찰 수사가 시작되자 당일 오후 항공편으로 제주를 빠져나가 도주했다.
bjc@yna.co.kr
<연합뉴스>


많이 본 뉴스

★화보

모바일웹 연재작품

PC버전
Copyright sportschosun.com All rights reserve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