신한은행, PO서 KB와 맞붙는다면 승리할 복안 있나

2018-02-13 06:00:53

인천 신한은행 에스버드 카일라 쏜튼, 김단비, 르샨드 그레이(왼쪽부터). 사진제공=WKBL

신한은행 2017~2018 여자프로농구 정규시즌 순위가 드러나고 있다. 아산 우리은행 위비가 1위를 차지할 가능성이 높은 가운데, 청주 KB스타즈는 지난 10일 인천 신한은행 에스버드를 이겨 2위를 확정했다. 신한은행은 12일 구리 KDB생명 위너스와의 경기에서 승리해 플레이오프 진출 매직 넘버를 '1'로 줄였다. 1승을 더하면 3위를 확정해 플레이오프에 진출한다. 용인 삼성생명블루밍스가 1패만 해도 마찬가지다. 플레이오프에서 KB와 신한은행이 격돌할 가능성이 높다.



신한은행은 이번 시즌 KB에 2승4패로 열세다. KB를 꺾고 챔피언결정전에 진출하기는 쉽지 않다. 때문에 신기성 감독은 남은 시즌은 승패보다는 KB와의 플레이오프 구상에 몰두하고 있다.

신 감독은 "2위는 힘들지만 조금 여유가 생겼다. 우리 팀이 일주일간 게임이 없다. KB와 우리은행의 맞대결에 조금 집중하려고 한다"고 밝혔다. 덧붙여 김단비와 곽주영의 몸상태가 좋지 않아 플레이오프 전까지 몸 관리를 위해 휴식을 줄 생각까지 하고 있다.

신한은행은 지난 해 11월 15일 홈에서, 지난 달 14일 원정에서 KB를 잡았다. 두 경기 모두 4점차 밖에 나지 않은 박빙의 승부였다. 첫 경기에서 카일라 쏜튼이 폭발해 승리했다. 쏜튼이 무려 37점을 넣었다. 4리바운드 5스틸까지 더해 팀 승리를 이끌었다. 김단비는 5득점, 7어시스트에 그쳤다. KB는 강아정, 김보미, 다미리스 단타스, 모니크 커리 등이 골고루 활약을 했지만 쏜튼 한명을 막지 못해 졌다.

두번째 경기는 KB에서 단타스가 부상으로 나서지 못했다. 박지수가 23점, 19리바운드로 맹활약하고 커리도 23점, 9리바운드로 힘을 보탰지만 역부족이었다. 신한은행은 전 경기처럼 쏜튼이 23점, 9리바운드로 활약하고 르샨다 그레이(12점) 김단비(13점)가 도우며 승리했다.

때문에 역시나 관건은 쏜튼이 얼마나 활약할 수 있느냐 하는 것이다. 불안한 점은 쏜튼이 최근들어 부진의 늪에 빠졌다는 것이다. 이번 시즌 평균 득점이 17.8점인 쏜튼은 최근 10경기에선 13.8점을 마크했다. 최근 들어 혼자 무리한 플레이를 자주 시도하고 한방에 해결하려고 하는 경향을 보이고 있다. 신 감독은 "쏜튼이 볼을 가지고 들어가려고만 하는데, 막히니까 루트를 못찾는 것 같다. 움직이는 농구를 해야한다"고 지적했다. 하지만 KB라는 산을 넘기 위해서 쏜튼은 꼭 필요하다. 남은 시즌 신 감독이 풀어야할 숙제다.

고재완 기자 star77@sportschosun.com


많이 본 뉴스

PC버전
Copyright sportschosun.com All rights reserve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