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평창 피겨]베일 벗은 렴대옥-김주식, 기대 이상이었다

2018-02-14 12:03:22

14일 오전 강원도 강릉 아이스아레나에서 피겨스케이팅 페어 부문 쇼트 프로그램 경기가 열렸다. 북한 렴대옥, 김주식 조가 경기를 펼쳤다. 시즌 최고 점수를 획득한 렴대옥-김주식이 환호하고 있다. 강릉=송정헌 기자 songs@sportschosun.com/2018.02.14

기대 이상이었다.



마침내 베일을 벗은 북한 피겨 페어의 렴대옥-김주식 조가 완벽한 연기를 펼쳤다. 렴대옥-김주식은 14일 강릉아이스아레나에서 열린 2018년 평창동계올림픽 피겨 스케이팅 페어 쇼트프로그램에서 기술점수(TES) 38.79점에 예술점수(PCS) 30.61점을 합쳐 69.40점을 따냈다. 생애 첫 올림픽이었음에도 주눅들지 않는 완벽한 연기로 큰 박수를 받았다. 렴대옥-김주식은 개인 베스트이자 시즌 최고점(65.25점)까지 넘어서며, 상위 16개조에 주어지는 프리스케이팅 출전을 확정지었다.

3그룹 4번째로 나선 렴대옥-김주식은 제프 벡 버전의 '어 데이 인 더 라이프'(A Day in the Life)'에 맞춰 연기를 시작했다. 첫 과제인 트리플 트위스트 리프트를 깔끔하게 마친 후 트리플 토루프도 성공적으로 수행했다. 스로 트리플 루프까지 완벽히 마무리한 렴대옥-김주식은 이어 페어 콤비네이션 스핀과 그룹3 리프트까지 잘 마무리했다. 렴대옥-김주식은 스텝 시퀀스에 이어 포워드 인사이드 데스 스파이럴을 끝으로 연기를 마쳤다. 둘은 경기 후 포옹으로 완벽한 연기를 자축했다.

렴대옥-김주식은 이번 대회 가장 핫한 스타 중 하나였다. 개막 전부터 관중을 몰고다녔다. 대회 전 공식 훈련에는 수십 명의 각국 취재진뿐만 아니라 자원봉사자 등 운영인력 십여 명도 한쪽에 자리 잡고 앉아 연습을 지켜봤다. 렴대옥-김주식은 자력으로 출전권을 확정지은 실력파다. 렴대옥-김주식은 지난해 9월 독일에서 열린 2017년 국제빙상경기연맹(ISU) 네벨혼 트로피에서 6위 안에 들며 북한 선수로서는 처음으로 평창동계올림픽 출전권을 따냈다. 출전신청을 하지 않아 출전권을 일본에 넘겼던 렴대옥-김주식은 북한의 올림픽 출전이 확정되며 구제받았다.

렴대옥-김주식은 지난달 대만에서 열린 4대륙 대회에서 3위에 들며 이번 대회에 대한 기대를 높였다. 그리고 첫 올림픽 첫 연기를 완벽히 마치며, 다크호스 이상의 존재감을 과시했다.

강릉=박찬준 기자 vanbasten@sportschosun.com



많이 본 뉴스

★화보

모바일웹 연재작품

PC버전
Copyright sportschosun.com All rights reserve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