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청춘들 흥·땀·눈물" '불타는청춘' 7인7색 노래자랑 '뭉클'[종합]

2018-02-14 01:08:27



[스포츠조선 이유나 기자] "한 달 전 돌아가신 아버지" "오랜만에 만난 내 딸", "무대공포증 이겨낼 내 자신을 위해..."



13일 방송한 SBS '불타는 청춘'에서는 2018년 大기획 '싱글송글 노래자랑'의 화려한 무대가 펼쳐졌다.

이날 청춘들은 그동안 갈고 닦은 무대를 공개하며 깜짝 놀랄 도약을 보여줬다. 7인의 멤버들은 모두의 사연을 가슴에 담고 눈물 어린 감동스러운 무대를 선사해 관객과 시청자를 울렸다.

첫번째 무대는 박선영 임재욱 팀. 임재욱은 지난 3주간 박장군을 박소녀로 변화시켰다. 여성스러운 곡이 목소리에 잘 맞는다는 판단, 여성스러운 느낌의 '그 이유가 내겐 아픔이었네'를 선곡해 박선영에게 연습시켰다. 달달한 썸은 보너스. 두 사람은 사제지간으로 연습하는 동안 "계약 연애"를 언급하며 어떤 팀보다 절친한 사이로 거듭났다.

두번째 무대는 핸드볼 영웅 임오경과 신효범 팀. 스승 신효범은 임오경이 스스로 모든 것을 해내는 것이 낫다는 판단으로 현장에 오지 않겠다고 했지만, 임오경의 무대를 뒤에서 다 지켜보고 나오는 임오경을 안아주며 눈물로 격려했다. 임오경은 '저 꽃 속에 찬란한 빛이'를 매력적인 보이스로 열창했다. 초반 두 마디는 긴장 속에 내뱉었지만 이후에는 무대를 즐기며 시원한 제스추어까지 곁들여 관객을 감동시켰다.

세번째 순서는 최성국. 신성우의 곡 서시를 선택한 최성국은 장호일의 기타 반주에 맞춰 가죽 자켓을 입고 무대에서 뜻밖의 카리스마를 발산했다. 일부 관객은 웃음기 뺀 최성국의 노래 실력에 충격받은 모습. 강수지는 "진짜 소름 돋았다", 김완선은 "둘다 너무 섹시했다", 박선영은 "처음으로 남자로 보였다"며 칭찬 릴레이를 펼쳤다. 양수경은 "최성국 정말 잘한다. 잘난척 하면서 들어올 것 같다"고 말해 웃음을 유발했다.

네번째 주자는 리허설 때 가장 불안한 음정을 보였던 김정균. 스승 지예는 "김정균 씨는 이번에 처음 만났는데 굴곡진 삶을 보내신 분 같아 이 곡이 어울릴 것 같았다"며 유재하의 '가리워진 길'를 선곡해줬다. 김정균은 실제 무대에서 그동안 갈고 닦았던 실력을 100% 발휘했다. 김정균은 "제 딸을 만나고 세상에 빛을 느꼈다. 딸아 아빠가 많이 사랑한다"는 내래이션으로 객석을 울렸다. 객관적 실력보다 뜨거운 진심이 담긴 그의 노래가 공연장을 적셨다.

다음 바통은 흥신흥왕 강문영이 이어 받았다. 강문영은 '아모르파티'로 무거웠던 객석 분위기를 반전 시켰다. 강문영은 스승 이하늘의 지도 아래 어색했던 안무까지 완벽히 소화했다. 특히 원곡 가수 김연자의 어려운 고음까지 해낸 모습에 객석이 술렁였다. 마지막에는 스승 이하늘이 등장해 함께 춤을 추며 마무리 했다. 강문영은 "내가 즐기면서 노는 무대를 하면 된다는 생각"이라며 긍정 여왕 다운 소감을 밝혔다.

이어진 박재홍의 무대. 박재홍은 최근 돌아가신 아버지를 위한 노래 '하늘을 달리다'를 부르며 리허설 때 눈물을 쏟기도 했다. 본 무대에서 마음을 추스리고 씩씩한 열창을 이어가던 박재홍은 양수경의 목소리에 또 다시 눈물을 쏟았다. 현장에서 응원하던 구본승은 "아버님 소식을 얼마전에 들었다. 노래를 부르기 쉽지 않았을 것"이라고 말했다.

대망의 마지막 주자는 이연수. 무대 공포증에 떨던 이연수는 파격적인 의상으로 엄정화의 '초대'를 부르며 치명적인 매력을 발산했다. 남자 댄서들과 완벽한 호흡을 맞춘 이연수는 리프트 동작도 유연하게 소화하며 김완선의 가르침을 그대로 무대에 쏟아냈다. 이연수는 무대를 끝마친 뒤 눈물을 보였다. 무대 공포증을 이기기 위해 얼마나 많은 시간 노력을 기울였는지 느낄 수 있던 모습으로 감동을 줬다.

최종 1등은 임오경 신효범 팀. 마치 '서편제'를 연상시키는 가르침과 배움을 보여줬던 두 사람은 얼싸안고 또 한번 눈물을 쏟았다.

한편, 이날 무대에는 5월 혼인 예정인 김국진-강수지가 MC로 등장, 결혼을 앞두고 찰떡 호흡을 맞춰 의미를 더했다.

lyn@sportschosun.com



많이 본 뉴스

PC버전
Copyright sportschosun.com All rights reserve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