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평창 스켈레톤]'느린' 윤성빈 가장 빨랐다, '코스 공략' 질이 달랐다

2018-02-15 10:59:06

평창 동계올림픽 남자 스켈레톤 경기가 15일 평창 올림픽슬라이딩센터에서 열렸다. 윤성빈이 힘차게 스타트하고 있다. 평창=정재근 기자 cjg@sportschosun.com/2018.02.15/

속도는 느렸는데 제일 빨리 들어왔다? 이게 가능한 일일까? 스켈레톤에선 가능하다. '스켈레톤 新 황제' 윤성빈(24·강원도청)이 제대로 보여줬다.



윤성빈은 15일 강원도 평창군 올림픽센터에서 열린 2018년 평창동계올림픽 남자 스켈레톤 1차 시기에서 50.28초를 기록, 트랙 레코드를 갈아치웠다. 압도적인 기록이었다.

1차 시기를 1위로 마친 윤성빈은 2차 시기 25번째 주자로 나선다.

흥미로운 부분이 있다. 가장 빨리 결승선을 통과한 윤성빈, 알고 보니 가장 '느렸다.' 시속 얘기다. 윤성빈은 1차 시기 상위권에 자리했던 니키타 트레구보프(2위·50.59초), 악셀 융크(3위·50.77초) 그리고 '전임 황제' 마틴 두쿠르스(4위·50.85초)보다 느린 주행 속도를 기록했다.

윤성빈은 스타트(시속 48.4km)에서만 근소하게 경쟁자들보다 빨랐을 뿐, 3번째 측정 구간(윤성빈 시속 120km), 결승선 통과 시점(윤성빈 시속 124.2km)에선 더 느렸다. 3번째 측정구간서 트레구보프는 시속 124.9km, 융크는 124.3km를 기록했다. 부진했던 두쿠르스 조차 123.8km로 윤성빈보다 빨랐다. 결승선 통과 시점엔 트레구보프의 시속은 127.7km에 달했고, 융크 역시 127.2km로 윤성빈 보다 빨랐다.

기록상으로 더 느렸던 윤성빈은 어떻게 가장 빨리 결승선을 통과했을까.

차이는 '코스 공략'에 있었다. 윤성빈은 경기 트랙을 완벽히 숙지했다. 대회 전 380회에 달하는 연습 주행을 하면서 눈 감고도 탈 수 있는 경지에 오른 셈이다. 스켈레톤에서 '속도' 이상으로 중요한 게 바로 '코스 공략.' 윤성빈은 코스 진입을 어디로 어떻게 들어가느냐, 또 나올 땐 어느 위치로 빠져 나와 다음 주행을 이어가느냐를 완벽히 체득했다. 각 코스마다 가장 빠른 라인인, '패스트라인' 공략에서도 경쟁자들을 압도한 윤성빈. 원심력, 중력을 이겨내는 동시에 최고의 기록을 낼 수 있는 최선의 라인으로 주행했단 얘기다.

평창=임정택 기자 lim1st@sportschosun.com





많이 본 뉴스

★화보

모바일웹 연재작품

PC버전
Copyright sportschosun.com All rights reserve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