무등산서 멸종위기 2급 담비 목격…건강한 생태계 기대감

2018-02-18 14:17:59



국립공원 무등산 탐방로 곳곳에서 멸종위기야생동물 2급 담비가 목격돼 주변 자연환경이 건강한 생태계를 유지하고 있다는 기대감을 높인다.




18일 무등산 국립공원사무소에 따르면 노란목도리담비가 서식하는 모습이 무등산 일대에서 꾸준히 관찰된다.

환경부가 멸종위기동물로 지정한 노란목도리담비는 족제비와 생김새가 비슷하지만, 몸집이 훨씬 크다. 목 아래에 노란색 털이 특징이다.

무리 생활을 하며 암수가 짝을 지어 다닌다.

나무 위에서 생활하다가 먹이를 찾을 때 땅으로 내려오는 습성을 보인다.

탐방로 등 무등산 곳곳에서 관찰되고 있는데 공원사무소 측은 개체 보호를 위해 서식지를 공개하지 않고 있다.

무등산공원사무소 관계자는 "무등산 깃대종인 수달처럼 서식 확인이 어려운 종은 아니라서 특별하게 관리하는 프로그램은 없다"라며 "서식지 보호에 협조해달라"고 당부했다.

hs@yna.co.kr
<연합뉴스>


많이 본 뉴스

PC버전
Copyright sportschosun.com All rights reserve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