고진영, LPGA 데뷔전부터 우승...슈퍼루키 계보 잇는 쾌거

2018-02-18 16:32:36

KLPGA 제공

미국여자프로골프(LPGA)의 한국인 열풍. 올 시즌도 어김없다. 또 하나의 슈퍼루키가 등장했다.



고심 끝에 LPGA 진출을 선언했던 고진영(23). 그가 공식 데뷔전에서 와이어 투 와이어 우승을 차지하며 화려한 신고식을 했다. 고진영은 18일 호주 애들레이드의 쿠용가 컨트리클럽(파72)에서 열린 LPGA투어 ISPS 한다 호주여자오픈(이하 호주여자오픈) 최종 라운드에서 3언더파 69타를 기록, 4라운드 최종 합계 14언더파 274타로 2위 최혜진을 3타 차로 제치고 정상에 올랐다.

LPGA 데뷔전 우승은 67년만에 달성된 사상 두번째 대기록이다. 1951년 이스턴오픈에서 베벌리 핸슨(미국) 이후 단 한명도 없었다.

고진영은 LPGA투어 대회 출전과 우승이 처음은 아니다. 하지만 이번 대회는 LPGA투어 멤버 자격을 획득한 뒤 처음 나서는 공식 데뷔전이었다. 고진영은 지난해 초청 선수로 출전한 KEB 하나은행 챔피언십에서 우승하며 LPGA투어 카드를 획득한 바 있다.

데뷔 무대에서 첫 테이프를 우승으로 끊은 고진영은 올시즌 가장 강력한 신인왕 후보임을 입증했다. 신인왕 경쟁자 해나 그린(호주)은 3위(10언더파 278타), 조지아 홀(잉글랜드)은 공동13위(5언더파 283타)에 그쳤다.

고진영을 끝까지 추격한 선수 역시 한국인 슈퍼루키 최혜진(19)이었다. 최혜진은 이날 버디만 5개를 기록하면서 67타로 맹추격했으나 3라운드까지 5타 차이를 극복하기는 쉽지 않았다. 최종 합계 11언더파 277타.

유소연 신지애 유선영은 나란히 최종합계 6언더파 282타로 공동 7위를 기록했다. 최운정은 4언더파 284타로 공동 16위, 장하나는 2언더파 286타로 공동 27위로 대회를 마쳤다.

정현석 기자 hschung@sportschosun.com



많이 본 뉴스

PC버전
Copyright sportschosun.com All rights reserve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