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평창 스피드스케이팅]'왜 고다이라 뿐이냐'던 이상화, 18일 '여제의 날' 제정할까

2018-02-18 06:00:00

이상화(왼쪽)와 고다이라 나오. 스포츠조선DB, ⓒAFPBBNews = News1

이상화(29·스포츠토토)가 18일을 '여제의 날'로 제정할 수 있을까.



'빙속여제' 이상화는 18일 오후 8시56분 강릉 스피드스케이팅경기장에서 '맞수' 고다이라 나오(32·일본)와 정면대결을 벌인다. 무대는 2018년 평창동계올림픽 스피드스케이팅 여자 500m.

지난 6일 강릉선수촌에 입촌한 이상화는 '작심발언'을 했다. "최근 기사를 보니 고다이라 얘기밖에 없더라. 우리나라에서 열리는 올림픽인 만큼 나한테 초점을 맞춰달라."

웃으며 말했지만, 결국 자존심이 상했단 얘기다. "그동안 서운했나"라는 질문에 이상화는 "네"라고 당당히 답했다.

이상화는 '살아있는 전설'이다. 이상화는 2010년 밴쿠버올림픽, 2014년 소치올림픽 여자 500m를 정복했다. 그리고 2018년 평창동계올림픽. 이상화의 올림픽 3연패에 많은 관심이 쏠렸다.

무너질 일이 없을 것 같던 '여제의 아성.' 조금씩 균열이 생기는 듯 했다. 적수는 일본의 고다이라 나오(32). 지난해 12월 10일 이상화는 국제빙상경기연맹(ISU) 월드컵 4차대회 여자 500m에서 고다이라와 맞대결을 벌였지만, 간 발의 차이로 쓴 잔을 마셨다. 이상화는 36초79로 고다이라(36초54)에 밀려 2위에 자리했다. 이후 이상화의 페이스가 조금씩 올라왔지만, 고다이라의 흐름이 워낙 좋았다.

고다이라는 평창올림픽 일본 대표 선발전 여자 500m에서 37초13으로 우승, 일본 국내외 대회를 통틀어 24연승 위업을 달성했다. 2017~2018시즌 국제빙상경기연맹(ISU) 월드컵 4차대회 여자 1000m 디비전A 2차 레이스에선 1분12초09를 기록해 세계신기록을 작성했던 고다이라는 올 시즌 4차례 월드컵서 단독질주를 했다.

어느 순간부터 고다이라는 이상화를 논함에 있어 빠지지 않는 이름이 됐다. 고다이라의 모든 게 이슈화됐다. 자비를 들여 다녀왔던 네덜란드 훈련 유학. 그 기간동안 음식이 맞지 않아 쇠약해진 건강. 이를 포함 이역만리서 겪었던 모든 어려움을 극복하고 세계 최정상으로 올라선 고다이라의 스토리. 그야말로 고다이라의 세상이었다. 평창올림픽 스피드스케이팅도 '고다이라의 판'이 될 것이란 전망이 지배적이었다. 미국 스포츠 주간지 스포츠일러스트레이티드(SI)는 이상화의 여자 500m 은메달을 예상했다. 고다이라의 대관식을 점쳤다. 또, 이 매체는 고다이라가 1000m도 제패할 것으로 내다봤다.

일방적으로 고다이라에 쏠린 분위기에도 이상화는 묵묵히 자신의 길을 걸었다. 이상화는 지난 4일 독일 인젤 아이스슈타디온에서 열린 프릴렌제컵 여자 500m에서 37초18로 1위를 차지했다. 프릴렌제컵은 B급 국제대회로 이상화의 기록은 트랙 신기록이다.

주목할 점은 나날이 향상되는 이상화의 스타트. 이상화는 프릴렌제컵서 100m를 10초35만에 주파했다. 올 시즌 최고의 스타트 기록. 이는 지난해 11월 ISU 캘거리월드컵 3차대회와 같은 기록이다. 당시 이상화는 500m를 36초86으로 완주하며 시즌 베스트 기록을 세웠다. 고다이라는 이 종목에 나서 은메달을 획득했다. 1분13초82를 기록해 요리엔 테르 모르스(네덜란드)에 0.26초 차이로 밀렸다. 당초 기대엔 못 미치는 모습. 그래도 고다이라는 "발이 땅에 닿는 순간 감이 좋았다. 500m와 1000m도 이대로 (흐름이) 좋을 것 같다"고 했다. 이상화는 "고다이라와는 늘 뜨겁게 경쟁했다. 더 이상 (고다이라와)비교하지 말아달라. 내가 열심히 하겠다"고 했다. 결전의 날이 밝았다.

강릉=임정택 기자 lim1st@sportschosun.com








많이 본 뉴스

PC버전
Copyright sportschosun.com All rights reserve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