강수지 19일 모친상...김국진과 5월 결혼 앞두고 '눈물'

2018-02-20 09:51:54



[스포츠조선 정준화 기자] 가수 강수지가 모친상을 당했다.



강수지의 어머니 전순애 씨는 지난 19일 노환으로 타계했다. 향년 82세. 강수지의 소속사 관계자는 20일 오전 스포츠조선에 "강수지 씨의 어머니가 지난 19일 돌아가셨다. 치매를 앓고 계셨었고, 입원해 투병 생활을 이어오다 노환이 겹쳐 안타깝게 세상을 떠났다"고 밝혔다.

이어 "형제들이 미국에서 돌아오고 있고, 22일부터 서울성모병원 장례식장에 빈소를 마련한다. 발인은 24일이다"라고 덧붙였다.

앞서 강수지는 SBS 예능프로그램 '불타는 청춘'에서 치매를 앓고 있는 어머니를 여러 차례 언급하며 애틋한 마음을 드러내기도 했다.

한편 강수지는 오는 5월 개그맨 김국진과 결혼을 앞두고 있다.

joonamana@sportschosun.com


많이 본 뉴스

PC버전
Copyright sportschosun.com All rights reserve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