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평창 Live]'아리랑 감동' 민유라-겜린, 韓 최초 피겨댄스 18위…캐나다 1위

2018-02-20 13:20:56

평창 동계올림픽 피겨스케이팅 아이스댄스 프리댄스 경기가 20일 강릉 아이스아레나에서 열렸다. 민유라와 알렉산더 겜린이 아름다운 연기를 펼치고 있다. 강릉=정재근 기자 cjg@sportschosun.com/2018.02.20/

피겨스케이팅 아이스댄스 민유라(23)-알렉산더 겜린(25)이 감동의 아리랑 연기로 올림픽 무대를 마쳤다.



민유라-겜린은 20일 강릉아이스아레나에서 열린 2018년 평창동계올림픽 피겨스케이팅 아이스댄스 프리 댄스에서 감동의 연기를 펼쳤다. 기술점수(TES) 44.61점에 예술점수(PCS) 41.91점을 합쳐 프리 댄스 86.52점을 기록했다. 아쉽게 지난달 국제빙상경기연맹(ISU) 4대륙 선수권에서 기록한 시즌베스트(91.27점)에는 아쉽게 미치지 못했지만 점수 이상의 연기로 많은 울림을 줬다. 민유라-겜린은 전날 얻은 쇼트 댄스 61.22점을 더해 총점 147.74점을 기록했다. 최종 순위는 18위. 하지만 순위와 관계없이 민유라-겜린의 '아리랑 감동'은 은반 위를 빛내기 충분했다.

전날 쇼트 댄스에서 16위, 한국 최초로 올림픽 프리 댄스에 진출한 민유라 겜린은 이날 1그룹 4번째로 나섰다. 민유라-겜린은 야심차게 준비한 '홀로 아리랑' 선율에 몸을 맡겼다. 배경음악에 맞춰 의상도 개량 한복으로 준비했다.

민유라-겜린은 첫 번째 수행요소인 스테이셔너리 리프트를 훌륭히 마쳤다. 이어진 서큘러 스텝 시퀀스도 깔끔히 해낸 민유라-겜린은 콤비네이션 스핀까지 무난하게 이어가며 순조롭게 연기를 펼쳤다. 로테이셔널 리프트로 잘 마무리한 민유라-겜린은 마지막 구성요소인 코레오그래픽 댄스 리프트를 끝으로 연기를 마쳤다. 연기 후 관중석에선 우레와 같은 함성과 박수가 쏟아졌다.

민유라-겜린은 19일 쇼트 댄스에서도 기대 이상의 연기를 선보였다. 3그룹 3번째로 나서 삼바 리듬의 '데스파시토'(Despacito)와 룸바 리듬의 '마이 올'(My All), 다시 삼바 리듬의 '무헤르 라티나'(Mujer Latina)에 맞춰 연기했다. 준비했던 프로그램을 깔끔히 소화해낸 민유라-겜린. 민유라는 연기 후 키스앤드크라이존에서 점수를 확인 후 눈물을 흘렸다. TES 32.94점에 PCS 28.28점을 합쳐 61.22점. 지난해 10월 국제빙상경기연맹(ISU) 민스크 아레나 아이스 스타에서 세운 시즌베스트(61.97점)에는 미치지 못했지만, 쇼트 댄스 16위에 올랐다. 2002년 솔트레이크시티 대회에서 양태화-이천군이 기록한 24위를 넘는 한국 피겨 아이스댄스의 올림픽 최고 성적.

미국에서 나고 자랐지만 미국 대신 한국 국적을 택한 민유라와 올림픽을 앞두고 한국 국적을 취득한 겜린은 지난해 9월 네벨혼 트로피 대회에서 4위에 올라 자력으로 평창행 티켓을 따냈다. 2002년 솔트레이크시티 대회 이후 아이스댄스가 올림픽에 나선 것은 16년만의 일이었다. 11일 민유라의 상의 후크가 풀어지는 돌발악재 속 팀 이벤트에서 51.97점에 머문 민유라-겜린은 목표로 한 프리 댄스 진출에 성공하며 야심차게 준비한 '홀로 아리랑' 연기를 펼쳤다. 민유라-겜린은 때아닌 독도 논란으로 가사를 삭제하는 우여곡절을 겪었지만, "올림픽을 맞아 우리의 문화를 세계에 전하고 싶다"는 이유 하나로 주변의 반대에도 자신들의 배경음악으로 '아리랑'을 택했다.

민유라는 "끝나서 아쉬워 또 하고 싶다. 팬들 성원 잘 해낼 수 있었다. 힘들지 않았다"다며 "처음 (아리랑)선곡때 어시스턴트 코치들이 말렸다. 다른 심판들이 몰라. 그래도 끝가지 고집했다"며 "첫 시합 후 한국 심판도 만류. 올림픽 오지 못할 수도 있다고 했다. 그래서 올림픽서 선보여 너무 만족한다"고 했다. 겜린은 "아리랑과 한복에 한국의 역사, 문화, 자부심이 녹아 있다고 생각한다. 이를 통해 올림픽 무대에선 것은 매우 큰 의미"라고 했다.

세계를 향한 한국 피겨스케이팅의 도전은 계속 된다. 21일 여자 싱글에 '피겨 간판' 최다빈(18·수리고)과 김하늘(16·평촌종)이 나선다.

강릉=임정택 기자 lim1st@sportschosun.com


많이 본 뉴스

PC버전
Copyright sportschosun.com All rights reserve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