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첫 경기 승리' 류중일 감독 "윌슨, 무4사구에 큰 점수 주고 싶다"

2018-03-13 16:07:48

◇선수들 훈련을 지켜보고 있는 류중일 감독. 사진제공=LG 트윈스

류중일 LG 트윈스 감독이 타일러 윌슨의 투구를 칭찬했다.



LG는 13일 부산 사직구장에서 열린 롯데와의 경기에서 채은성의 결승 투런포를 앞세워 4대3으로 이겼다. LG는 기분 좋은 출발을 했다.

선발 윌슨은 5이닝 3안타(1홈런) 5탈삼진 1실점으로 호투했다. 공격적인 투구가 돋보였다. 총 투구수 59개 중 42개가 스트라이크였다. 투심패스트볼을 앞세운 땅볼 유도 능력도 좋았다.

류 감독은 경기 후 "윌슨이 비록 홈런 1개를 맞았지만, 공격적으로 무4사구 경기를 한 것에 큰 점수를 주고 싶다. 뒤에 나온 투수들도 모두 잘 막아줬다"고 평가했다. 이어 "타선에선 채은성의 2점 홈런으로 분위기를 반전시킬 수 있었다. 특히, 호수비가 많이 나왔는데, 캠프에서 연습한 대로 좋은 모습이 나와 만족스럽다"라고 했다.부산=선수민 기자 sunsoo@sportschosun.com


많이 본 뉴스

PC버전
Copyright sportschosun.com All rights reserve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