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불청' 최성국 "김국진♥강수지 5월 결혼 후 호칭 고민"

2018-03-13 23:51:15



[스포츠조선 조윤선 기자] '불청' 최성국이 김국진과 강수지의 호칭에 대해 고민했다.



13일 밤 방송된 SBS '불타는 청춘'에서는 충청북도 단양에서 막바지 겨울을 즐기는 청춘들의 모습이 그려졌다.

이날 멤버들은 호칭에 대한 이야기를 나눴다. 이에 최성국은 "난 5월 이후 어떻게 불러야 할지 모르겠다"며 김국진과 강수지의 결혼을 언급했다. 이어 "친한 누나, 형이니까 형수냐 매형이냐 고민된다"고 말했다.

그러자 강수지는 "하던대로 해라"라고 말했고, 최성국은 "수지 누나한테는 형수라고 부를 거다. 국진이 형한테는 매형이라고 할 거다"라고 해 웃음을 자아냈다.

김국진은 쑥스러운 듯 "아직 결혼 안 했다"고 말했고, 최성국은 "연습해보는 거다"라고 너스레를 떨었다. 또 강문영은 김국진을 제부라고 부르며 "신분 상승이다. 수지야 고맙다"고 말해 웃음을 안겼다.

supremez@sportschosun.com


많이 본 뉴스

PC버전
Copyright sportschosun.com All rights reserve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