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MB소환] 조사실 옆 부장실서 차장검사 면담…일반 승강기 이용

2018-03-14 10:19:41

(서울=연합뉴스) 임헌정 기자 = 뇌물수수·횡령·조세포탈 등 혐의를 받는 이명박 전 대통령이 14일 오전 서울 서초구 서울중앙지검에 피의자 신분으로 출석, 대국민 메시지를 발표하고 있다. 2018.3.14 kane@yna.co.kr

뇌물수수 등 혐의를 받는 피의자 신분으로 검찰에 14일 출석한 이명박 전 대통령은 본격적인 조사에 앞서 조사실 부근에서 수사 실무를 지휘하는 한동훈 서울중앙지검 3차장검사와 짧은 면담을 거쳤다.



이날 오전 9시 22분께 서울중앙지검 청사에 도착한 이 전 대통령은 취재진 앞에서 "참담하다. 국민께 죄송하다"는 요지의 입장을 밝힌 뒤 입구로 들어가 조사가 이뤄지는 10층으로 향했다.

올라갈 때는 중앙지검에 별도로 마련된 금색 귀빈용 승강기가 아닌 일반 승강기를 이용했다.

이 전 대통령은 10층으로 올라간 뒤 1001호 조사실로 향하는 복도에 있는 1010호 특수1부장실에서 잠시 한동훈 차장검사와 면담했다.

이 자리에서 한 차장검사는 약 20분 동안 조사의 취지와 방식, 일정 등을 간략히 설명하고 진상을 규명하는 데 협조해 달라고 요청했다.

지난해 3월 21일 소환 조사를 받은 박 전 대통령은 이 전 대통령처럼 일반 승강기를 이용해 10층으로 이동한 뒤 조사실 옆의 휴게실에서 노승권 당시 1차장검사와 면담했다.

검찰은 전례에 따라 수사의 실무 책임자인 한 차장검사가 면담에 나서도록 하되, 장소는 같은 층의 상대적으로 넓은 공간인 특수1부장실로 바꿨다.

이는 검찰이 사전에 밝힌 대로 전직 대통령에 대한 예우는 다 하되 수사할 때에는 피의자로서 철저히 조사하겠다는 방침을 보여주는 것으로 풀이된다.

sncwook@yna.co.kr
<연합뉴스>



많이 본 뉴스

PC버전
Copyright sportschosun.com All rights reserve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