운항 중 조종실에서 다툼 벌인 아시아나항공 기장 '해고'

2018-03-13 10:58:45

비행 중인 여객기 조종실에서 소리를 지르며 말다툼을 벌인 아시아나항공 기장이 해고됐다. 또 해고된 기장과 함께 언쟁을 벌인 다른 기장은 사직했다.



13일 국토교통부와 아시아나항공에 따르면 지난해 9월 20일 인천을 떠나 로마로 가던 아시아나 항공기 조종석에서 갑자기 다툼이 벌어졌다.

이륙 6시간 후 기장끼리 조종을 인수인계하는 과정에서 언쟁이 벌어진 것이다.

인천∼로마 등 장거리 노선은 안전을 위해 기장 2명, 부기장 2명 등 총 4명이 조종석에 탑승해 1팀씩 교대로 운항을 책임진다.

교대 시에는 통상 기장끼리 항공기 상태와 비행 상황 등을 인수인계한다.

조종 차례가 된 A 기장이 B 기장에게 인수인계를 요구했지만, B 기장은 운항 중이라는 이유로 부기장에게 인수·인계받으라고 했고 이에 A 기장이 반발하면서 언쟁이 벌어졌다.

언쟁 과정에서 A 기장이 물병을 던졌다는 주장도 제기됐지만, 국토부·아시아나항공 조사에서는 확인되지 않았다.

국토부는 이번 일과 관련해 두 기장이 운항 승무원으로 준수해야 할 안전·운항 관련 규정을 위반했다며 두 사람 모두에게 45일 업무정지 처분을 사전고지했다. <스포츠조선닷컴>


많이 본 뉴스

PC버전
Copyright sportschosun.com All rights reserve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