카카오택시, 우선 배차 서비스…수익모델 도입 본격화

2018-03-13 13:43:58

카카오택시가 본격적인 수익사업에 뛰어든다. 택시 이용료 외에 추가비용을 지급하면 빨리잡히는 기능을 도입한다.



카카오모빌리티는 13일 서울 중구 플라자호텔에서 연 기자간담회에서 현재의 무료 택시 호출에서 '우선 호출'과 '즉시 배차' 기능을 추가할 예정이라고 밝혔다.

우선 호출은 인공지능(AI)을 활용해 배차 성공 확률이 높은 택시를 먼저 호출하는 방식이며, 즉시 배차는 인근의 빈 택시를 즉시 배차해주는 기능이다. 두 방식 모두 배차가 이뤄지면 추가 비용이 든다.

카카오모빌리티는 최근 기업을 대상으로 한 유료 택시 서비스를 선보이는 등 수익화에 박차를 가하고 있다. 기업 대상 고급택시·대리운전 등도 출시할 계획이다.

정주환 카카오모빌리티 대표는 "합법적 테두리 안에서 효과적 이동의 대안을 만들고 이를 위한 서비스를 준비해 나감과 동시에 택시 업계와 카풀 업계 간의 원활한 대화와 협력을 위한 장을 만드는 데 노력할 예정"이라고 말했다.

지난 2년간 택시 호출은 2.5배 늘어난 데 반해 활동 기사 수는 1.4배 증가하는 데 그치며 수급 불균형이 심각하다는 판단이다. 카카오모빌리티는 승차난의 근본적인 원인을 수요와 공급에서 찾고 있다. 출퇴근 시간과 심야 시간 등 이용자가 몰리는 시간에 택시의 공급을 늘리기 위해 기사회원을 대상으로 포인트 제도도 도입한다. 운행 실적과 운행 평가에 따라 돈으로 바꿀 수 있는 포인트를 지급하는 개념이다.

카카오모빌리티는 해외진출도 꾀한다. 올해 하반기부터는 일본 '재팬택시'와의 협력을 통해 양국 택시 호출 서비스를 선보일 계획이다. 한국을 방문한 일본인은 재팬택시로, 일본을 방문한 한국인 이용자는 '카카오T' 앱으로 택시를 호출할 수 있게 된다. 지난해 12월 투자한 '이지식스코리아'를 통해 국내 이용자가 홍콩·대만·동남아 지역에 방문했을 때 현지 이동 수단을 연결해주는 사업도 올해 안에 시작할 예정이다.

정 대표는 "연결·공유·다양성을 바탕으로 한 스마트모빌리트를 구현, 이용자의 삶을 행복하게 해주는 이동의 혁신을 보여줄 수 있도록 노력하겠다"고 말했다.

김세형 기자 fax123@sportschosun.com


많이 본 뉴스

PC버전
Copyright sportschosun.com All rights reserve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