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독점인터뷰②] 김용진 "무대 공포증? 여전히 극복하는 중이죠"

2018-03-13 14:05:07



[스포츠조선 정준화 기자]



([독점인터뷰①] 김용진 "'불후' 우승...여전히 벅차고 감사한 경험"에 이어)

'2018년 기대주'로 손꼽히며 이제야 뜨거운 관심과 주목받고 있지만, 김용진은 오래 전 데뷔한 경력이 있다. 2007년 아이라는 이름으로 데뷔해 드라마 '봄날'의 OST를 부르며 히트를 친 가수. 하지만 무대공포증으로 인해 제대로 활동하지 못했고, 이후 2010년 또 한차례 보컬그룹 보헤미안으로 데뷔했지만 이때 역시 빛을 보지 못했다.

과어에 대한 이야기를 이어갔다. 데뷔를 하게 된 계기부터가 궁금했다.

"스무살 전에는 집에서 골프선수를 시키려고 했었어요. 고등학교 때 캐나다 이민을 가려다가 집안이 어려워져서 계획을 접게 됐고, 뭘 해야 하지 고민을 하고 있던 차에 인연이 닿은 것이죠."

"이런 말씀 어떻게 들릴지 모르겠지만 사실 연예쪽에는 전혀 관심이 없었어요. 하하. 고등학교 졸업하고 바에서 아르바이트를 하게 됐는데, 당시 그 바를 소개하는 잡지 화보를 찍으면서 잡지사 기자 분이랑 친분이 생겼죠. '연기자 해볼 생각이 없느냐'는 제안을 받았고, 그때 지금의 블러썸엔터테인먼트의 대표님과 만나게 됐어요. 이후 연기 수업을 받다가 '이건 나랑 안 맞는 거 같다' 싶어서 못하겠다고 말씀 드렸더니 '너는 목소리가 좋으니 가수를 해보는 것이 어떻겠느냐'는 제안을 받았죠. 그렇게 시작하게 됐습니다."

흥미로운 점은 가수 중에서도 손에 꼽히는 실력파인 그가 음치였다는 사실. 모든 것은 노력으로 극복할 수 있었다.

"사실 제가 음치였거든요. 학교 다닐 때 음악시간에 노래하면 선생님이 '장난으로 하지 마'라고 말씀하실 정도로 음치였어요. 정말 노력을 많이 했어요. 스무살에 본격적으로 시작했던 거 같아요. 사당 옆쪽에 남태령이라는 곳에 연습실이 있었는데, 진짜 그곳에서 죽어라 노래만 했어요. 그런데 힘들지가 않고 재미있더라고요. 좋은 선생님들을 만났고, 그렇게 운 좋게 음악을 하게 됐죠."

현재는 서준우 대표가 이끄는 태풍엔터테인먼트에 소속돼 활동을 이어오고 있다. 오랜 인연으로 맺어진 두 사람은 함께 하길 약속한 이후로 좋은 성과들을 거둬내고 있다.

"지금의 대표님은 친한 형 같은 존재에요. 제가 싸이더스에 있을 때 만났어요. OST로 데뷔 했을 땐데, 꽤 오랜 인연이죠. 워낙 가깝고 친해서 편한 것도 있고, 인간적으로도 참 좋은 사람이에요. 서로에 대해 잘 알아서 호흡도 잘 맞는다고 생각해요. 표현은 잘 못하지만 늘 감사하죠."



김용진은 발목을 잡았던 무대공포증에 대한 이야기도 꺼내놓았다.

"2003년에 OST로 데뷔를 했는데, 당시에 방송 활동이나 무대 그런 것은 전혀 없었어요. 지금도 그렇지만 그 당시에도 마찬가지로 제가 숫기가 없었죠. 방송 계획도 세워놨었는데 초반에 제가 생각해도 역량이 안 됐던 거 같아요. 가수가 노래만 불러서 되는 게 아니라 감정을 표정이나 몸으로 표현해야 하는데, 그게 정말 어렵더라고요. 또 긴장을 너무 많이 하는 탓에...한번은 어느 배우 팬미팅에서 축하 무대를 꾸미려고 무대에 섰는데, 긴장해서 장이 꼬여버린 적도 있어요. 제가 주인공도 아닌데 말이죠."

그렇다면 지금은 극복한 걸까. 극복했다면 그 계기는 무엇이었을까.

"계기라... 사실 여전히 극복하고 있는 중이라고 말씀 드려야 할 것 같아요. 여전히 긴장을 많이 하는 편이에요. '불후의 명곡' 무대에서도 마찬가지에요. 경연에 대한 부담감 때문은 아니에요.이기고 지는 그런 경쟁심리 보다는 내가 얼마나 내 무대를 잘 소화할 수 있을까 준비한 것을 다 보여드릴 수 있을까 하는 무대 자체에 대한 고민과 생각이 많은 편이에요."

([독점인터뷰③] 김용진 "늦었다는 조바심 없어요...음악은 평생 할 거니까"에서 이어집니다.)

joonamana@sportschosun.com



많이 본 뉴스

PC버전
Copyright sportschosun.com All rights reserve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