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디펜딩 챔피언'KIA, 두산에 5대4 시범경기 첫승...기분좋은 출발

2018-03-13 15:37:48

13일 오후 광주-기아챔피언스필드에서 열린 2018 프로야구 시범경기 KIA 타이거즈와 두산 베어스의 경기에서 KIA 선발투수 헥터가 투구하고 있다. 사진제공=KIA 타이거즌

'디펜딩 챔피언 KIA 타이거즈가 올 시즌 첫 시범경기를 승리하며 기분 좋게 출발했다.



KIA는 13일 광주 KIA챔피언스필드에서 열린 두산 베어스와의 시범경기에서 두산 베어스에 5대4로 승리했다.

KIA 선발 헥터 노에시는 3이닝 3안타 3탈삼진 무실점으로 호투했다. 두산 선발 장원준은 4이닝 1안타 1볼넷 1실점했다.

KIA는 2회 우중간 2루타로 출루한 최형우가 나지완과 안치홍이 2루 땅볼로 아웃되는 사이 홈을 밟아 선취점을 얻었다. 5회에도 안치홍과 김민식의 2루타 2개를 엮어 2점을 추가했다.

두산은 6회 역전에 성공했다. 1사 1루 상황에서 오재일과 김재환이 연속 안타로 2점을 더했다. 양의지는 우익수 뜬공으로 물러났지만 최주환이 중전안타로 1점차로 추격했다. 오재원도 볼넷으로 출루해 2사 만루상황에서 허경민이 2타점 적시타로 경기를 뒤집었다.

하지만 7회 KIA가 이범호와 이명기의 2루타를 엮어 다시 동점을 만들었다. 8회에도 KIA는 최원준과 이영욱의 연속 안타로 점수를 추가해 5-4로 역전하며 승리했다.

광주=고재완 기자 star77@sportschosun.com


많이 본 뉴스

PC버전
Copyright sportschosun.com All rights reserve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