타자 전념하는 '거물' 신인 강백호, 첫 경기 어땠나

2018-03-13 16:22:34

kt 위즈와 삼성 라이온즈의 2018 KBO 리그 시범경기가 13일 수원 kt위즈 파크에서 열렸다. 6회말 무사 2,3루 kt 강백호가 2루수 땅볼로 타점을 기록하고 있다. 수원=허상욱 기자 wook@sportschosun.com/2018.03.13/

지난해 신인 드래프트 2차 1라운드 1순위로 kt 위즈에 입단한 강백호가 첫 공식 경기에서 가능성을 보였다.



강백호는 13일 수원에서 열린 삼성 라이온즈와의 시범경기 개막전에 7번-좌익수로 선발출전해 3타수 무안타 1볼넷 1타점을 기록했다. 안타는 때리지 못했지만, 배트 중심에 정확히 맞히려는 타격이 돋보였다.

경기 전 김진욱 감독은 강백호의 쓰임새에 대해 "투타겸업은 본인이 생각이 있으면 고려해볼 수도 있겠으나, 타자를 메인으로 보고 있는 것 같다. 타격 능력을 보면 굳이 (겸업)할 이유가 없다"며 "앞으로 7~8번 타순으로 나설 것이다. 모두 처음 상대하는 투수들이기 때문에 공을 많이 보라고 주문했다"고 밝혔다.

강백호는 서울고 시절 투수와 야수로 모두 두각을 나타냈으며, kt에 지명될 당시에도 구단으로부터 "투수와 야수를 병행시킬 계획"이라는 말을 들었다. 김진욱 감독도 "본인이 원한다면 투수를 겸하는 걸 막지 않겠다"고 했다.

그러나 미국 전지훈련서 계획이 바뀌었다. 강백호 본인이 투수가 아닌 야수로 뛰겠다고 했다. 강백호는 전지훈련서 8차례 연습경기에 출전해 타율 2할7푼6리(29타수 8안타), 2홈런, 3타점을 기록하며 타자로서의 기대감을 높였다. 또한 좌익수 수비로 좋아졌다는 평가를 받았다.

강백호는 0-1로 뒤진 2회말 1사 후 첫 타석에 섰다. 삼성 신인 선발 양창섭을 상대해 2루수 땅볼로 물러났다. 볼카운트 2B2S에서 5구째 144㎞짜리 직구를 잡아당긴 것이 2루수 땅볼이 됐다. 그러나 배트 중심에 맞는 정확한 타격이었고, 타구 속도가 빨랐다. 4회 두 번째 타석에서는 유격수 직선타로 물러났다. 양창섭의 140㎞짜리 직구를 밀어쳤지만, 유격수 정면을 향했다.

1-1 동점이던 6회에는 내야땅볼로 타점을 기록했다. 무사 1,2루에서 삼성 황수범의 123㎞짜리 변화구를 잡아당겨 2루수 땅볼을 쳤다. 그 사이 3루주자 황재균이 홈을 밟아 타점이 기록됐다. 공식 실전 경기 첫 타점.

2-2로 맞선 8회말 네 번째 타석에선 볼넷을 얻었다. 1사 2,3루 상황에서 강백호가 타석에 들어서자 삼성 벤치는 투수 최충연에게 바깥쪽으로 공을 던질 것을 주문했다. 포수 김민수가 왼쪽으로 완전히 빠져 앉아 공을 받았다. 고의4구나 다름없는 상황이었다. 정규시즌 경기처럼 주자를 채워넣고 승부를 걸겠다는 삼성 벤치의 작전.

강백호는 서울고 3학년이던 지난해 타자로 타율 4할2푼2리-2홈런-32타점, 투수로 29⅔이닝을 던져 평균자책점 2.40을 기록했다. 타자로는 파워, 투수로는 140㎞대 후반의 묵직한 직구가 강점이었다. 프로 스카우트들 사이에선 정교함이 요구되는 투수보다는 타자로 성장 가능성이 높다는 의견이 많았다. 한편, 강백호는 9이닝 수비를 소화하는 동안 좌익수 방면으로 타구가 한 개도 오지 않아 수비 기회가 없었다.

강백호는 경기 후 "처음으로 프로 타석에 들어서서 기분이 좋았고, 같은 대표팀에 있던 친한 친구(양창섭)와 대결해 더 재밌었다"면서 "타석에서 여러 구종을 경험해서 좋았지만, 배트 아랫부분에 맞아 공을 멀리 못보내 아쉽다. 앞으로 당차고 기죽지 않는 선수가 되도록 하겠다"고 했다. 수원=노재형 기자 jhno@sportschosun.com


많이 본 뉴스

PC버전
Copyright sportschosun.com All rights reserve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