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펠리페 맹폭' 한국전력, 삼성화재 3대0 완파하며 시즌 마무리

2018-03-13 20:38:58

사진제공=한국배구연맹

한국전력이 유종의 미를 거뒀다.



한국전력은 13일 수원체육관에서 열린 삼성화재와의 2017~2018시즌 도드람 V리그 남자부 경기에서 세트스코어 3대0(25-19, 26-24, 28-26) 완승을 거두며 시즌을 마쳤다.

외국인선수 펠리페가 맹폭을 가했다. 펠리페는 양 팀 통틀어 최다인 33득점을 기록했다. 전광인이 13득점을 올리며 힘을 보탰다.

한국전력은 1세트부터 펠리페를 앞세워 공세를 펼쳤다. 서재덕까지 득점에 가세하며 한국전력은 16-8로 앞서갔다. 흐름을 유지한 한국전력은 여유있게 25점을 선취하며 첫 세트를 챙겼다.

2세트는 접전이었다. 12-12로 맞섰지만, 삼성화재 김나운 김정호에게 연속 실점하며 한국전력은 14-17로 밀렸다. 하지만 집중력을 잃지 않았다. 펠리페 퀵오픈, 김인혁 서브 에이스에 삼성화재의 범실을 더 해 18-18 동점을 만들었다. 24-24 듀스로 접어들었지만, 전광인의 오픈과 삼성화재 범실을 묶어 한국전력이 2세트도 가져갔다.

이어 최종 3세트까지 내리 따낸 한국전력은 삼성화재에 셧아웃 승리를 거두며 시즌을 마쳤다.

임정택 기자 lim1st@sportschosun.com


많이 본 뉴스

PC버전
Copyright sportschosun.com All rights reserve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