신한은행 신기성 감독, "스피드로 높이를 넘을 수 있었다"

2018-03-13 21:36:50



"스피드로 높이를 넘어설 수 있었다"



신한은행이 플레이오프 승부를 3차전으로 끌고 갔다. 신한은행은 13일 인천도원체육관에서 열린 '신한은행 2017~2018 여자 프로농구 플레이오프' KB스타즈와의 2차전에서 23득점-8어시스트-8리바운드로 코트를 종횡무진 누빈 김단비의 활약을 바탕으로 72대68로 승리했다. 경기 종료 4분여까지 1점차의 승부가 펼쳐질 정도로 대접전이었지만, 결국은 승부처에서 더 집중력을 발휘했다. 물론 KB스타즈 센터 박지수가 종료 7분여를 남기고 5반칙으로 퇴장당한 것이 승부에 큰 영향을 미쳤지만, 빠른 공수 전환이 제대로 먹혔다.

신한은행 신기성 감독은 "1차전에서 말도 안될 정도의 완패를 당하며 할 말이 없었지만, 2차전 승리로 플레이오프에 진출할만한 팀이라는 것을 입증했다"며 "총력을 다한 선수들에게 고맙다는 말을 하고 싶다"고 말했다.

이어 신 감독은 "적극적인 수비와 빠른 공격 트래지션 등을 통해 스피드를 적극 활용하면 높이를 넘을 수 있다는 것을 홈팬들에게 모두 보여드린 것 같다"며 "결국 김단비가 터져줘야 한다고 했는데, 에이스다운 모습을 보여줬다"고 덧붙였다. 신 감독은 "체력적인 문제가 있지만 그것은 KB스타즈도 마찬가지일 것이다. 3차전에도 준비한 것을 모두 보여드리며 후회없는 경기를 해서 이기도록 하겠다"고 말했다.

한편 김단비는 "1차전이 끝나고 너무 창피했다. 연습한 것을 아무 것도 못해서 너무 아쉬웠다. 그래도 2차전에선 이를 만회할 수 있어 기쁘다"며 "높이의 KB스타즈를 넘기 위해선 두세발 더 뛴다는 각오로 나간 것이 승리의 요인"이라고 설명했다. 그러면서 "3차전에선 반드시 이긴다는 부담감보다는 오늘 경기처럼 자신있게 맞선다면 충분히 또 이길 수 있을 것이라 생각한다"고 말했다.인천=남정석 기자 bluesky@sportschosun.com


많이 본 뉴스

PC버전
Copyright sportschosun.com All rights reserve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