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한밤' 이유영 "신인상 받은 부담감이 책임감으로 바뀌었다"

2018-03-13 21:53:40



[스포츠조선닷컴 이지현 기자] 배우 이유영이 배우로서의 책임감을 드러냈다.



13일 방송된 SBS '본격연예 한밤'에서는 영화 '나를 기억해' 이유영, 김희원과의 인터뷰가 그려졌다.

이날 이유영은 "7년 만에 졸업했다"라며 "공부를 못 했다"는 김희원의 장난에 "과제 제출하고 졸업시험을 본 후 졸업하게 됐다"고 해명했다.

김희원은 이유영의 첫인상에 대해 "정말 깨끗하다 였다"고 이야기했다. 이유영은 "항상 악역 이미지가 강하셨는데 실제로 만나니 세상에서 제일 웃겼다"고 말했다.

차기 '스릴러 퀸'이냐는 이야기에 겸손한 모습을 보인 이유영은 "각종 신인상을 받고 부담감이 책임감으로 바뀌었다"라며 "안 해본 캐릭터에 도전하고 싶다. 밝은 거"라고 이야기해 눈길을 끌었다.

olzllovely@sportschosun.com


많이 본 뉴스

PC버전
Copyright sportschosun.com All rights reserve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