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어떻게 날 싫어해"…'위대한 유혹자' 우도환, 조이 유혹 시작 [종합]

2018-03-13 23:12:23



[스포츠조선 조윤선 기자] '위대한 유혹자' 우도환이 본격적으로 조이를 유혹하기 시작했다.



13일 밤 방송된 MBC 월화드라마 '위대한 유혹자'에서는 은태희(조이)를 본격적으로 유혹하기 위해 나선 권시현(우도환)의 모습이 그려졌다.

이날 시현은 아버지 석우(신성우)가 수지(문가영)의 엄마 미리(김서형)과 기습 약혼 발표를 하자 충격에 빠졌다. 결국 시현은 자리를 박차고 나갔다.

그 시각, 태희는 엄마(전미선)과 만나 장학 증서를 보여주면서 "이제 좋은 엄마 코스프레 안 해도 된다. 후견인 노릇 해방이다"라며 차갑게 대했다. 이어 가족을 두고 홀로 떠난 엄마를 원망하며 돌아섰다. 황급히 밖으로 나오던 태희는 시현이 몰던 차에 부딪힐 뻔했다. 시현은 넘어져 다친 태희에게 "보상해줄 테니 연락해라"라며 전화번호만 남긴 채 떠났다.

엄마의 약혼 발표에 수지는 만취한 채로 폭주했고, 세주(김민재)의 연락을 받고 돌아온 시현이 나서서 겨우 상황을 정리했다. 수지는 "내가 좋아하는 사람들이 다 사라져 버린다"며 시현에게 기댄 채 눈물을 흘렸다. 이에 시현은 "난 안 없어진다. 지금 네 옆에 있지 않냐"며 "난 네 편. 최수지 편이다"라고 다독였다.

시현은 아버지에게 약혼 발표에 대해 따졌지만, 돌아오는 건 차가운 말뿐이었다. 석우는 "부모덕에 모든 걸 누리고 살아와 놓고 간섭하지 말라는 거냐. 착각하지 마라. 지금 넌, 네가 태어난 이래 가장 한심한 상태"라고 독설을 퍼부었다.

수지와 만난 시현은 "우리가 먼저 결혼해 버리자"고 말했다. 이에 수지는 "농담할 기분 아니다"라고 쏘아붙였다. 하지만 시현은 "어차피 다시 이혼하면 되지 않냐"고 쿨하게 말했다. 수지는 "결혼해서 나도 우리 엄마처럼 다 가지겠다고 버티면 그땐 어쩔 거냐"고 물었고, 시현은 "가져라"라고 답했다. 감정을 숨긴 시현과 수지는 서로를 이용하기로 했다. 수지는 기영(이재균)에게 차인 복수를 위해 그의 첫사랑인 태희를 유혹해달라고 했다. 수지는 "너보고 사랑에 빠지라는 말은 아니다. 널 아주아주 좋아하게 만들어줘"라고 말했다. 시현은 "어떻게 나를 싫어해"라며 자신만만한 모습을 보였다.

이후 시현은 태희를 만나기 위해 집까지 찾아갔다. 그러나 경주(정하담)와 그의 엄마(이영진) 때문에 실패했다. 다시 시현은 태희의 곁을 맴돌았지만, 태희의 반응은 차가웠다. 이에 시현은 "진짜 기억 안 나나 보다. 우리 오늘이 세 번째, 버스에서는 두 번째 만나는 거다"라고 말했다. 태희는 시현과의 만남을 떠올렸고, 시현은 "이제야 날 알아보네. 반갑다. 은태희"라며 미소 지었다.

supremez@sportschosun.com



많이 본 뉴스

PC버전
Copyright sportschosun.com All rights reserve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