3경기 연속 안타 최지만, ML 재입성 보인다

2018-03-14 10:01:14

밀워키 브루어스 최지만이 시범경기에서 고감도 타격감을 이어가고 있다. ⓒAFPBBNews = News1

밀워키 브루어스 최지만이 시범경기서 쾌조의 타격감을 이어가고 있다.



최지만은 14일(이하 한국시각) 미국 애리조나주 피닉스의 메리베일 베이스볼파크에서 열린 텍사스 레인저스와의 홈 시범경기에서 2루타를 포함해 2타수 1안타 1득점을 올렸다. 지난 12일 클리블랜드 인디언스전 이후 3경기 연속 안타를 치며 타율을 4할4푼(25타수 11안타)로 끌어올렸고, 2홈런, 8타점, 6득점을 기록했다.

특히 최지만은 전날(13일) LA 다저스전에서 시범경기 2호 홈런인 역전 만루포를 날린데 이어 2경기 연속 장타를 뽑아내면서 한껏 오른 타격감을 과시했다. 최지만이 시범경기에서 가장 좋은 타율을 기록한 것은 2014년이지만, 당시에는 11타수 밖에 치지 못했다. 지난해에는 20경기에서 타율 2할(30타수 6안타)을 쳤으며, 2016년 LA 에인절스에서는 타율 2할9리(67타수 14안타), 2홈런, 11타점을 때리며 메이저리그 개막 엔트리에 이름을 올렸다.

9번 좌익수로 선발출전한 최지만은 3회말 첫 타석에서 상대 좌완 콜 해멀스에게 루킹 삼진으로 물러났다. 2루타는 1-2로 뒤진 5회말에 나왔다. 선두타자로 두 번째 타석에 들어선 최지만은 우완투수 닉 가드와인의 초구를 받아쳐 중견수 키를 넘어가는 2루타를 터뜨렸다. 이어 다음 타자 로렌조 케인의 중월 2루타 때 홈을 밟아 2-2 동점을 만들었다. 최지만은 6회초 수비때 9번 타순에서 1루수 헤수스 아귈라로 교체됐다.

스프링캠프를 앞두고 밀워키와 마이너리그 계약을 맺은 최지만은 메이저리그 재진입을 노리고 있다. 최지만은 이번 시범경기에서 1루수 자리를 놓고 에릭 테임즈, 라이언 브런, 아귈라와 경쟁을 벌이고 있다. 주전 자리는 사실상 테임즈 또는 브런의 몫이기 때문에 백업 요원으로 시즌 개막 엔트리를 노리는 게 현실적이다.

테임즈는 5번 지명타자로 출전해 4타수 무안타를 기록했고, 3번 1루수로 나선 브런은 1타수 무안타 2볼넷 1득점을 올렸다. 아귈라는 7회말 역전 투런포를 날리며 4대3의 역전승을 이끌었다. 한편, 텍사스 추신수는 이날 결장했다. 노재형 기자 jhno@sportschosun.com


많이 본 뉴스

PC버전
Copyright sportschosun.com All rights reserve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