LG 가르시아, 윤성빈 상대로 시범경기 첫 홈런 폭발

2018-03-14 13:19:03

LG 트윈스 새 외국인 타자 아도니스 가르시아가 2월14일(한국시각) 미국 애리조나주 스프링캠프에서 가진 니혼햄 파이터스와의 경기에서 타석에 들어섰다. 사진제공=LG 트윈스

LG 트윈스 외국인 타자 아도니스 가르시아가 첫 홈런을 기록했다.



가르시아는 14일 부산 사직구장에서 열린 롯데 자이언츠와의 시범경기에 4번-3루수로 선발 출전해 첫 타석에서 좌중간 솔로 홈런을 쳤다. 시범경기 2경기 만에 나온 홈런이었다.

가르시아는 0-0으로 맞선 2회초 선두타자로 타석에 섰고, 2B1S 유리한 카운트에서 윤성빈의 4구 패스트볼을 공략해 좌중간 솔로 홈런으로 연결했다. LG는 가르시아의 홈런으로 먼저 득점했다.부산=선수민 기자 sunsoo@sportschosun.com


많이 본 뉴스

PC버전
Copyright sportschosun.com All rights reserve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