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SC리뷰] '불청' 부끄럼쟁이 김국진, 강수지 앞에서는 '천생 ♥꾼'

2018-03-14 06:50:00



[스포츠조선 조윤선 기자] '치와와 커플' 김국진이 강수지 앞에서만큼은 부끄러움 없는 천생 사랑꾼의 면모를 드러냈다.



13일 밤 방송된 SBS '불타는 청춘'에서는 5월 결혼을 앞둔 김국진-강수지의 달달한 모습이 공개됐다.

이날 김국진이 개인 인터뷰를 하러 간 사이 멤버들은 '사랑'에 대한 이야기를 나눴다. 먼저 최성국은 "누구한테 '사랑해'라는 말을 해본 적이 없다. 그 소리를 많이 안 해봐서 어색하다"고 털어놨다. 이어 김광규는 "국진이 형은 사랑한다는 말을 하냐"며 궁금해했다. 이에 강수지는 "자주 하는 편이다"라고 솔직하게 밝혔다. 멤버들은 의외의 대답에 놀라워했고, 강수지는 "오빠한테 말하지 마"라며 웃었다. 또 "전화할 때마다 말한다. 우린 처음부터 그랬다. 그래서 여기(불청)에서 김국진의 모습에 처음엔 너무 당황했다"고 털어놨다.

유독 부끄러움이 많은 김국진이 연인에게만큼은 거침없이 사랑을 고백한다는 사실에 놀란 멤버들은 "암호 같은 걸 쓰는 게 아니냐"고 물었다. 하지만 강수지는 "그런 걸 왜 하냐. '사랑해'라는 말이 있는데. 나한테는 쑥스러워하지 않는다"고 말했다. 그러면서도 계속 "오빠한테 말하지 마"라며 혹시라도 멤버들의 짓궂은 장난에 부끄러워할 김국진을 챙겼다.

멤버들은 "제일 안 할 거 같은 사람이 국진이 형이다"라며 연신 놀라움을 감추지 못했다. 이에 강수지는 "전화할 때마다 끊을 때 항상 한다. 자기 전에도 꼭 전화한다. 오빠가 먼저 말하면 내가 두 번째로 말한다. 자연스럽게 그렇게 됐다"며 행복한 미소를 지어 모두를 부럽게 했다.

supremez@sportschosun.com


많이 본 뉴스

PC버전
Copyright sportschosun.com All rights reserve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