임현식, 박원숙에게 “함께 살 지역 정하자” 제안

2018-03-19 10:55:01



배우 임현식이 박원숙에게 함께 살 것을 제안했다.



17일 방송된 KBS 1TV '박원숙의 같이 삽시다'에서는 서울에서의 나들이를 마친 후 아름다운 야경을 감상하는 박원숙과 임현식의 모습이 그려졌다.

이날 임현식은 야경을 바라보면서 "좋은 시절에 출연료나 알뜰히 모아서 이런 데다 땅이나 좀 사둘걸 그랬다"고 아쉬워했다.

이를 들은 박원숙은 "송추에 땅이 그렇게 많은데? 그런 게 욕심이다. 땅이 여기 있으나 거기 있으나 지금도 넓은 집에서 살고 있지 않느냐"고 지적했다.

이에 임현식은 "우리 집은 군사 보호지역이라서 별 볼 일 없다"면서 박원숙에게 한 가지 제안을 했다. 그는 "우리가 (함께 살 지역으로) 남해도 그렇고 송추도 그렇고, 제3지역으로 어떻게 결정을 한 번 내려 보는 게 좋은데?"라고 말했고, 박원숙은 "난 따뜻한 곳에 살고 싶다. 하와이 이런 데"라고 단호히 거절해 웃음을 자아냈다. <스포츠조선닷컴>


많이 본 뉴스

PC버전
Copyright sportschosun.com All rights reserve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