양궁 기보배, 국가대표 선발전 탈락…김우진·장혜진 등 통과

2018-03-22 17:35:49

[연합뉴스 자료사진]

런던올림픽 양궁 2관왕인 기보배(광주시청)가 태극마크를 유지하는 데 실패했다.



기보배는 22일 경북 예천 진호국제양궁장에서 끝난 2018 양궁 리커브 국가대표 3차 선발전에서 배점 합계 7.0점으로 여자부 12위를 차지해 8명의 국가대표에 들지 못했다.

기보배는 2012 런던올림픽 단체전·개인전 금메달에 이어 2016 리우올림픽에서도 단체전 금메달, 개인전 동메달을 따면서 현역 양궁 선수 가운데 가장 많은 올림픽 메달을 보유한 선수다.

지난해 현대 양궁 월드컵 파이널에서 개인전 2연패를 달성한 세계 정상급 선수지만 올림픽 금메달보다 어렵다는 국가대표 선발전의 좁은 문을 뚫지 못했다.

여자부에서는 이은경(순천시청)이 배점 합계 34.5점으로 1위를 차지했고, 리우올림픽 2관왕 장혜진(LH)이 30.5점 2위로 태극마크를 지켰다.

최민선(광주시청), 강채영(경희대), 정다소미(현대백화점), 박미경(대전시체육회), 안산(광주체고) 등도 8명의 국가대표 선발됐다.

남자부에서 김우진(청주시청)이 배점 합계 42.0점으로 1위를 차지하며 역시 국가대표 지위를 유지했다.

김우진은 지난해 양궁 월드컵 파이널에서 개인전과 혼성을 제패한 바 있다.

지난해 국가대표 가운데 오진혁(현대제철)과 임동현(청주시청)도 막판 뒤집기에 성공하며 각각 6위와 7위로 태극마크를 지키게 됐다.

이우석(국군체육부대)과 신재훈(코오롱엑스텐보이즈)이 남자부 2,3위를 차지했고 정태영(국군체육부대), 배재현(청주시청), 김규찬(예천군청)도 합류했다.

지난해 타이베이 하계유니버시아드대회에서 3관왕에 오른 이승윤(코오롱엑스텐보이즈)은 10위로 탈락했다.

부부 국가대표에 도전했던 한우탁(인천계양구청)과 홍수남(청주시청)도 각각 남녀부 9위로 안타깝게 고배를 마셨다.

이번에 선발된 남녀 8명씩의 국가대표 선수들은 오는 25일 진천선수촌에 입촌해 훈련을 시작했다.

오는 31일부터 내달 4일, 내달 4일부터 16일까지 열리는 1·2차 평가전을 통해 오는 8월 자카르타-팔렘방 아시안게임에 출전할 남녀 4명씩의 선수가 선발된다.

mihye@yna.co.kr
<연합뉴스>


많이 본 뉴스

PC버전
Copyright sportschosun.com All rights reserve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