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마이웨이' 미녀가수 김상희, 갑자기 TV에서 사라졌던 이유

2018-03-22 12:56:54



[스포츠조선 김영록 기자]오늘(22일) 밤 10시에 방송되는 TV조선 <인생다큐-마이웨이>에는 미니스커트와 뱅헤어의 원조 격인 가수 김상희편이 방송된다. 가수 김상희는 부드러운 목소리로 가을 밤을 적시는 가수이지만, 알고 보면 고려대학교 법학과 출신이다. 법관의 길을 원했던 어머니의 뜻에 따라 법대에 진학했지만, 그녀는 이른바 '딴따라'의 길을 선택했다. 명문대 출신이 가수가 된다는 것은 상상할 수 없는 시절이라, 그녀는 쇼 MC로 먼저 데뷔하게 된 사연을 전한다.



정식 데뷔 후, 1970년대 후반까지 매회 히트곡을 선보인 가수 김상희는 1980년대 갑자기 브라운관에서 사라져 버렸다. 그녀는 "남편(유훈근)이 김대중 전 대통령의 공보비서로 함께 정치적 망명을 떠났다. 그의 아내란 이유만으로 방송출연을 할 수 없었다. 항상 주변에는 지켜보는 사람들이 있었다. 결국 생계 때문에 이화여대 앞에서 햄버거 장사를 하기도 했지만 '언젠가는 세상이 달라지겠지'라는 믿음이 있었다. 굉장히 당당히 살았다"고 그 시절을 회상한다.

이날 방송에서 김상희는 '연예인 한마음 봉사단'으로 만나 20년이 넘는 세월 우정을 쌓아오고 있는 가수 현숙과 권성희와 함께 허참의 전원 카페를 찾아간다. 그곳에서 즉석 작은 마을 음악회를 열며 즐거운 시간을 보낸다. 그녀는 "앞으로도 전 노래를 할 거예요. 전 아직도, 앞으로도 현역 가수로 노래하고 싶어요"라고 말하며 노래를 향한 뜨거운 열정을 보여준다.

대한민국 여자 학사가수 1호, 미니스커트와 뱅헤어를 탄생시킨 '시대의 아이콘' 가수 김상희의 인생이야기는 오늘(22일) 밤 10시 TV조선 <인생다큐-마이웨이>에서 방송된다.

lunarfly@sportschosun.com


많이 본 뉴스

PC버전
Copyright sportschosun.com All rights reserve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