KBL 재정위, 박범재 심판 잔여G 출전정지-제재금 100만원

2018-04-16 15:08:25

서울 SK와 원주 DB의 2017-2018 프로농구 챔피언결정전 4차전 경기가 14일 잠실학생체육관에서 열렸다. SK 화이트가 원핸드 덩크를 성공하고 있다. 잠실학생체=허상욱 기자 wook@sportschosun.com/2018.04.14/

한국프로농구연맹(KBL·총재 김기영)이 16일 재정위원회를 열고 박범재 심판에게 잔여경기 출전 정지 및 제제금 징계를 내렸다.



KBL은 지난 14일 잠실학생체육관에서 펼쳐진 서울 SK-원주 DB 간의 2017~2018 정관장 프로농구 챔피언결정 4차전에서 4쿼터 17초 상황에서 이상범 DB 감독에게 테크니컬 파울 경고 선언을 한 박범재 심판이 미숙한 경기 운영을 했다고 판단, 잔여경기 출전 정지 및 제재금 100만원을 부과하기로 했다고 밝혔다. KBL 측은 '박 심판이 이 감독의 판정 항의에 대해 T파울 경고를 선언했으나 이미 지적된 테크니컬 파울 경고 누적으로 테크니컬 파울이 주어지면서 판정에 대한 불필요한 오해와 여론의 질타를 받게 되는 빌미를 제공했다'고 배경을 설명했다. 재정위원회는 "테크니컬 파울 경고는 심판의 재량에 따라 부과가 가능하지만 테크니컬 파울 경고 누적 여부를 인지하지 못한 점과 당시 경기 진행 상 테크니컬파울 경고 부과 필요성에 대한 판단이 부족했다"며 "남아있는 경기의 중요성과 심판부의 집중력 제고를 위해 제재하기로 한다" 고 밝혔다.

한편, KBL 재정위원회는 이날 경기 종료 후 본부석에서 항의한 이효상 DB 코치에게도 제재금 50만원, 이흥섭 차장에겐 경고를 부과했다.

박상경 기자 ppark@sportschosun.com


많이 본 뉴스

PC버전
Copyright sportschosun.com All rights reserve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