5연승 LG VS 4연패 KIA. 첫판 선발 김대현-팻딘 승자는?

2018-04-16 17:03:54

◇LG 김대현-KIA 팻 딘.

LG 트윈스와 KIA 타이거즈가 17일부터 광주 기아챔피언스필드에서 격돌한다. 만나면 불꽃이 튀는 두 팀. 5연승 파죽지세 LG는 첫판 선발로 '영건' 김대현을 내세운다. 4연패 위기에 처한 KIA는 외국인 투수 팻 딘에게 기대를 건다.



두 팀 모두 갈길 바쁜 상황이다. LG는 개막 3연패의 암울한 기운을 딛고 반등했다. 톱니바퀴 물리듯 돌아가는 선발 야구로 분위기 반전에 성공했다. 류중일 감독의 리더십이 새롭게 재조명 되고 있다.

반면 KIA는 위기상황임을 절감하고 있다. 4연승으로 기세좋게 지난 주를 시작했는데 대전에서 한화 이글스를 만나 3경기를 모두 내주고 말았다. 지난해 상대전적 11승5패로 특히 강했던 한화여서 내심 장기 연승까지 염두에 뒀지만 결과는 정반대였다. 5년여, 2083일만에 한화에 3연전 스윕을 내줬다. KIA는 지난 주말 꼴찌 롯데 자이언츠에도 첫 판(13일)을 내줘 4연패 수렁에 빠졌다. 특히 에이스 양현종이 7이닝 무실점 역투를 펼친 뒤 9회초 믿을 수 없는 7실점 대참사로 4대8 뼈아픈 역전패를 안았다. 우천취소-미세먼지 취소로 분위기 반전이 됐을 지 여부는 17일 판가름 난다.

지난해 KIA는 LG를 상대로 10승6패로 강했다. 이는 정규리그 1위, 통합우승에 디딤돌이 됐다. 올해는 사정이 다르다. 이달초 처음 만난 3연전에서 LG가 2승1패를 거뒀다. KIA로선 더 물러설 수 없는 상황이다. 이른바 총력전. 17일 팻 딘-18일 헥터 노에시-19일 양현종이 차례로 선발 등판할 예정이다.

이에 맞서는 LG도 마운드로 맞붙을 놓을 심산이다. 17일 김대현-18일 타일러 윌슨-19일 차우찬이 대기중이다. 선발 평균자책점은 LG가 3.75로 전체 3위(1위는 SK 와이번스 2.84, 2위는 NC 다이노스 3.27)다. KIA는 5.26으로 전체 5위. 불펜은 LG가 4.65로 4위, KIA가 5.43으로 8위에 랭크돼 있다. 17일 1차전 선발싸움이 기선제압의 분수령이다.

팻딘은 올시즌 3경기 1승 3.50의 평균자책점을 기록중이다. 2차례 퀄리티 스타트 포함, 무난한 출발을 하고 있다. 김대현은 지난 11일 강타선 SK를 맞아 7이닝 2안타 무실점 선발승을 거둔 바 있다. 자신감이 치솟고 있다. 노련한 팻 딘과 패기의 김대현. 둘은 백중세다.

타선은 다소 변수가 있다. 최근 응집력을 더하고 있는 LG 타선의 상승세 지속 여부, 맥이 뚝뚝 끊어지는 KIA 타선의 회복 여부가 관건이다. KIA는 내심 사흘 휴식이 가져올 변화에 기대를 거는 눈치다. 박재호 기자 jhpark@sportschosun.com


많이 본 뉴스

PC버전
Copyright sportschosun.com All rights reserve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