뉴질랜드 연구진, 박테리아 활용 '자기 치유형 콘크리트' 개발

2018-04-17 08:35:24



박테리아를 이용해 건물 등의 균열이나 깨진 틈을 자동으로 메워주는 새로운 형태의 '자기 치유형 콘크리트'가 뉴질랜드에서 개발됐다.
뉴질랜드 스리 텔레비전 방송 뉴스허브는 17일 뉴질랜드 과학자 2명이 자기 치유 콘크리트를 개발했다며 이 콘크리트가 전 세계 도시의 면모를 크게 바꿔놓을 수 있을 것으로 기대를 모으고 있다고 전했다.



새로운 콘크리트를 개발한 과학자는 와이카토대학 생화학자 에이딘 베렌지안 박사와 모스타파 세이판 교수로 수년 동안 연구를 거듭한 끝에 깨지거나 균열이 생겼을 때 스스로 알아서 고치는 물질을 만들어냈다.

이들은 이 물질을 사용하면 균열이 생겼을 때 박테리아가 활성화돼 대사 작용을 함으로써 각종 암석에 흔하게 들어 있는 탄산칼슘이 생겨나 콘크리트 사이의 틈을 메우게 된다고 설명했다.

뉴스허브는 이런 자기 치유 과정이 개발된 건 세계 최초라면서 이 과정은 나노기술과 발효과정을 통해 이루어지고 있다고 소개했다.
베렌지안 박사는 자기 치유 콘크리트를 개발하는 데 성공했다는 사실을 안 순간 흥분을 감출 수 없었다며 균열이 생긴 콘크리트의 자기 치유 전후 사진을 비교해본 결과 균열이 완벽하게 메워진 것을 확인할 수 있었다고 말했다.

자기 치유 콘크리트는 새로운 건축 소재로 기대를 모으며 현재 한국 등 여러 나라에서 경쟁적으로 개발되고 있다.


koh@yna.co.kr
<연합뉴스>


많이 본 뉴스

PC버전
Copyright sportschosun.com All rights reserve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