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뭐가 있길래'…트럼프 변호사 압수물품에 '임시 접근금지' 요청

2018-04-17 13:58:03

도널드 트럼프 미국 대통령 측이 미 연방수사국(FBI)에서 압수한 개인 변호사의 물품에 대한 검찰의 접근을 막으려고 시도해 궁금증을 낳고 있다.



16일(현지시간) 미 의회전문매체 더힐 등에 따르면 트럼프 대통령과 개인 변호사인 마이클 코언 측 변호인단은 FBI가 코언의 집과 사무실에서 가져간 압수품 중 '면책특권'이 인정되는 자료는 제외할 수 있도록 해달라고 법원에 요청했다.
그러나 이날 맨해튼 연방법원의 킴바 우드 판사는 이와 같은 압수수색 자료에 대한 검찰의 임시 접근 제한 요청을 기각했다.

다만 우드 판사는 검찰의 공정성을 문제 삼으며 검찰 '수색반'(taint team) 대신 판사가 지명한 '특별 지휘권자'(special master)에게 면책특권 인정 자료를 판별하는 작업을 맡겨달라는 변호인단 요청에 대해선 검토해보겠다고 밝혀 코언의 손을 일부 들어줬다.

우드 판사는 이에 따라 수사당국에 압수수색한 자료에 대한 데이터베이스를 구축하고, 이를 변호인단과 공유하도록 지시했다.

검찰 '수색팀'은 수사를 담당하는 검찰과는 별개로 운영되는 조직으로, 담당팀이 자료를 검토하기 전 변호사에게 보장된 면책특권에 저촉되는 자료를 걸러내는 역할을 한다.

하지만 이번 수사에 배당된 검찰의 동료들로 수색팀이 구성됐을 수 있다는 점에서 코언 측 변호인은 문제를 제기하며 자신들이 직접 자료를 검토하거나 법원이 제3의 인사를 지명해줄 것을 요청했다.




또한, 폭스뉴스 인기 진행자 션 해니티가 코언 변호사의 숨은 고객으로 드러났다고 미 언론은 보도했다.

해니티가 고객 명단에 포함됐다는 사실은 법원이 코언 변호인단에 면책특권이 적용되는 인사를 신고하도록 하면서 알려지게 됐다.

코언 측은 2017~2018년 단 3명의 고객을 두고 있었다면서 트럼프 대통령과 트럼프 대통령의 대표적 후원자인 엘리엇 브로이디 외에 '3번째 인사' 공개에 대해선 불필요하다며 공개를 꺼려왔다.

자신의 이름이 공개되자 해니티는 방송에서 "대통령의 개인 변호사와 법률 문제를 논의한 일이 대수로운 일이냐"고 응대했다.

그는 "(코언의) 조언과 관점이 필요한 법적 문제"와 관련해 "간략한 논의"를 한 적이 있다고 인정했다. 그러나 "전통적인 관념"의 관계는 아니며 한 번도 법률 자문 수수료를 주거나 코언이 청구한 적은 없다고 밝혔다.




lucid@yna.co.kr
<연합뉴스>


많이 본 뉴스

PC버전
Copyright sportschosun.com All rights reserve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