킹존 드래곤X "우승에 만족하지 않고 MSI 준비하겠다"

2018-04-16 07:36:59



'2018 리그 오브 레전드 챔피언스 코리아(이하 2018 LCK) 스프링' 시즌 우승을 차지한 킹존 드래곤X의 시선은 이미 MSI를 향해 있다.



만년 하위권으로 분류되던 팀이 LCK 2연패라는 위업을 달성한 것에 대해 스스로 충분히 만족할 수 있는 상황이지만, 지난해 국제 대회에서 겪었던 아픔과 아쉬움을 극복하겠다는 의지가 더 강하다.

결승전 경기가 끝난 직후 진행된 인터뷰에서 킹존 드래곤X의 우승 소감과 MSI 출전 각오 등에 대해 들어볼 수 있었다.



Q: 우승 소감 한 마디씩 부탁드린다.

피넛(한왕호 선수): 이겨서 기분이 너무 좋다. 오늘 같은 날만 있으면 좋겠다. 결승까지 도와준 팬분들, 팀원들, 감독님, 코치님께 수고했다고 전하고 싶다.

커즈(문우찬 선수): 팀원들, 관계자들, 팬분들에게 감사하다. 피넛 선수와 함께 정글을 배우고, 우승할 수 있어서 좋은 경험이었다.

칸(김동하 선수): 우승하고 나서 얼떨떨한 기분이 있다. 앞으로 우승을 많이 해서 적응할 수 있도록 하겠다.

비디디(곽보성 선수): 우승해서 기분이 좋다. 도와주신 모든 분들에게 감사하다. 결승 무대 경험이 쌓인 것 같아서 좋게 생각한다.

프레이(김종인 선수): 결승이라는 값진 무대에 오를 수 있어서 좋다. 좋은 친구들과, 좋은 분위기에서 게임했기 때문에 나온 결과라고 생각한다. 한 경기를 졌지만, 재밌는 경기를 한 것 같아서 기분 좋다.

고릴라(강범현 선수): 이겨서 기쁘다. 늘 이겨서 이런 자리가 많아졌으면 좋겠다. 지금 머릿속에는 MSI에 대한 생각밖에 없다.

강동훈 감독: 너무 기쁘다. 무언가를 함께 만들어 냈다는 것이 기쁘고, 한 단계 발전한 것 같아 의미가 있다. 오늘까지 즐기고 내일부터 MSI를 준비하겠다.

최승민 코치: 시즌이 끝났으니 새로운 시작을 한다는 마음가짐으로 앞으로 있을 대회를 준비하겠다.

연형모 코치: MSI까지 철저히 준비해서 우승하겠다.

Q: 아프리카 프릭스가 카이사를 끝까지 열어줬다.

프레이: 카이사를 좋은 챔피언이라고 생각했기 때문에 선픽까지 하면서 사용했다. 상대가 밴을 하더라도 다른 대안이 있었다. 마지막 경기는 밴을 예상하고 다른 챔피언을 고민했는데, 상대가 밴을 하지 않아 1픽으로 가져왔다.

Q: 만약 카이사가 밴이 됐다면?

프레이: 블루 진영에서는 주어진 픽을 할 계획이었다. 카이사가 없는 상태에서 상대가 상위 티어의 원딜을 가져갔다면, 그 아래 단계의 원딜을 가져올 생각이었다.

Q: 카이사와 모르가나의 조합이 강력했다. 모르가나 밴은 예상하지 않았는지?

고릴라: 모르가나는 하이리스크 하이리턴 챔피언이다. 연습 과정에서 모르가나 대처법을 발견했는데, 상대는 대처법을 발견하지 못했다고 생각했다. 카이사 덕분에 빛을 봤다. 카이사가 챔피언 특성상 돌진하는 경우가 많은데 모르가나의 '칠흑의 방패' 스킬과 좋은 시너지를 냈다.

Q: 첫 세트에서 고전했다. 어떻게 전략을 수정했는지?

강동훈: 1세트 밴픽에 과한 자신감이 있었다. 또한 선수들이 경기 감각을 익히는데 시간이 필요했다. 1경기를 경험하면서 실수 없이 플레이한다면 이길 수 있을 것이라는 생각을 했다.

Q: 3세트 초, 중반 불리한 상황이었다. 팀 내 분위기는 어땠는지?

고릴라: 조합상 초반에 불리할 수밖에 없었다. 후반을 가면 카이사의 하이퍼 캐리가 가능해 손해를 보더라도 버티는 식으로 플레이했다. 미드에서 크레이머 선수가 무리를 했는데, 그때 이득을 보면서 역전할 수 있다는 생각을 했다.

Q: 이번 결승을 많이 준비한 것 같다. 아프리카 프릭스의 어떤 부분에 초점을 맞춰 준비했나?

강동훈: 연습을 정말 많이 했다. 우승은 노력의 결과인 것 같다. 아프리카 프릭스의 변수에 대해 많은 답변을 준비했다. 또한 선수들의 컨디션에 지장이 가지 않게 최대한 노력했다. 부산에 연습실처럼 좋은 공간이 있을까란 의문이 들었기 때문에, 최대한 연습실에서 연습을 마무리하고 마지막 비행기를 탔다.

Q: 2연패를 달성하면서 칸과 프레이의 기량이 최고치에 달한 것으로 보인다.

칸: 기량이 최고치라는 말에 동의하지 않는다. 게임 내에서 부족함이 있었다. 더 잘하고 싶다는 생각이 원동력이 됐다. 오늘도 숙소에 들어가서 다시 경기를 복기할 것 같다.

프레이: 힘든 기억은 지나고 나면 재밌는 이야기라고 생각한다. 아프리카가 연습량으로 유명한데, 연습량에서 밀리지 않았다고 생각한다.

Q: 롤챔스 2연패를 달성했다. 이제 본인이 한국 최고 미드라이너라고 이야기할 수 있는지?

비디디: 아직 이른 것 같다. MSI에서 실력을 가늠할 수 있을 것 같다.

Q: 이번 시즌 제이스를 7번 플레이했고 모두 승리했다. 제이스를 픽할 때 기분이 어땠는지? 제이스를 따로 스크림에서 연습했는지?

칸: 제이스를 픽하면서 작년 서머 결승을 떠올렸다. 저한테 어떤 역할을 주고 그를 수행하고자 노력했다. 제이스는 굳이 스크림에서 연습하지 않더라도 잘할 수 있다는 자부심이 있다. 언제든지 꺼낼 수 있는 카드다.

Q: MVP에 선정된 소감은?

프레이: 기쁘다. MVP가 있는지도 모르고 경기에 임했는데 좋은 결과가 있었다.

Q: MSI에 진출한다. 가장 의식하고 있는 팀이나 선수가 있는지?

프레이: 다른 해외팀 경기를 참고하지만, 상대하지 않은 팀이 있다. 중국팀과 스크림을 하면서 잘한다고 느꼈다. 어떤 팀을 만나게 될지 모르지만, 생각보다 다른 지역의 우승팀들이 강할 것 같다.

Q: 지난 미디어데이 당시, 부산에서 치른 결승전을 진 적이 없다고 했다. 결과로 증명하셨는데 소감은?

강동훈: 부산에서 경기를 준비할 땐 항상 이길 것 같다는 직감이 있다. 은연중에 조금 더 노력하는 부분도 있는 것 같다. 어떤 결승이든 이길 수 있도록 준비하겠다. 아프리카 프릭스에서 카이사를 열어주면서 노출되지 않은 전략이 많다. MSI 때 충분히 새로운 것을 보여드리겠다.

Q: 해외 기업의 지원을 받고 있다. 포상과 관련된 것이 있는지?

강동훈: 일단 사장님께 감사드린다(웃음). 한국 대기업팀들의 경우 지원과 복지가 좋은 것으로 알고 있다. 우리만의 스타일로 선수들이 편하고, 연습에 지장 받지 않도록 최대한 맞춰주고 있다. 어떻게 보면 프리하지만 선수 개개인에 맞춰 서포팅하는 장점이 있다.

Q: MSI에 대한 각오 한 마디 한다면.

피넛: 2번째 MSI다. 우승을 또 하고 싶다. 해외 팬들을 만나러 가는 것이 의미가 크다고 생각한다.

커즈: 작년에 아쉬웠던 점을 보완해 우승까지 노려보겠다.

칸: 해외여행을 중국밖에 못 가봤다. MSI가 서구권에서 열리는데, 멀리 가서 좋은 경기 보여드리겠다.

비디디: 먼 해외로 나가는 것에 설렌다. 해외에 쟁쟁한 미드라이너가 많은데 실력이 늘 것 같아 기대된다.

프레이: 해외팀과 오랜만에 하는 경기다. 많은 경험을 쌓는 것으로 생각하고 좋은 경기로 보답하겠다.

고릴라: MSI를 처음 가본다. 팀원들과 열심히 준비해서 좋은 성적 거두겠다.

강동훈: 새로운 도전이다. 도전은 항상 사람을 설레게 한다. 모두가 한 단계 발전하는 계기가 됐으면 좋겠다.

최승민: LCK 대표로 나가는 만큼 열심히 준비하겠다.

연형모: 최선을 다하겠다.

게임인사이트 김동준 기자 kimdj@gameinsight.co.kr






많이 본 뉴스

PC버전
Copyright sportschosun.com All rights reserve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