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인터뷰④]이유영 "'간신' 이후 센 역만 들어와, 처음엔 섭섭했다"

2018-04-16 10:59:25



[스포츠조선 이승미 기자]배우 이유영이 강한 여성을 주로 연기하는 이유에 대해 설명했다.



다른 시간, 다른 장소에서 같은 수법으로 벌어지는 의문의 연쇄 범죄에 휘말린 여교사와 전직 형사가 사건의 실체와 정체불명의 범인인 마스터를 추적하는 미스터리 범죄 스릴러 영화 '나를 기억해'(이한욱 감독, 오아시스이엔티 제작). 극중 사건의 중심에 선 여교사 한서린 역을 맡은 이유영이 16일 서울 종로구 산청동에서 가진 라운드 인터뷰에서 개봉을 앞둔 소감과 영화 속 비하인드 에피소드를 전했다.

극중 한서린은 결혼을 앞둔 평범한 고등학교의 교사. 어느 날 의문의 인물 마스터로부터 끔찍한 협박 문자를 받으면서 연쇄범죄에 휘말리게 되는 피해자이자 사건을 해결하기 위해 고군분투하는 인물이다. 자신을 둘러싼 미스터리한 사건으로 인해 과거의 악몽이 되살아나 두렵지만 마스터의 다음 타깃으로 자신의 밤 여학생이 지목되자 도망치지 않고 마스터의 실체를 밝히려 한다.

지난 2014년 영화 '봄'(조근현 감독)으로 밀라노 국제영화제 여우주연상과 2015년 52회 대종상영화제어 신인상을 수상하며 화려하게 데뷔한 이유영. 이듬 해인 2015년에는 영화 '간신'(민규동 감독)으로 청룡영화상의 신인여우상까지 수상하며 충무로 대표 여배우로 자리잡았다. 매 작품마다 새로운 얼굴을 보여주는 이유영은 이번 작품을 통해 연쇄 범죄의 타겟으로 지목되면서 극도로 불안한 심리를 탁월하게 연기한다.

이날 음란물 유포 피해자 역을 맡은 것에 대해 가장 가슴아팠던 설정은 "약혼자가 피해자에 대해 막말하는 장면. 자기 일 아니라는 식으로 이야기를 하는데 내가 사랑하는 사람마저 그렇게 이야기를 했을 때 제정신 이기가 힘들겠다는 생각이 들었다. 약혼자와 원래 싸우는 장면이 많았는데 좀 편집이 됐다"고 말했다.

이어 '간신' '터널'에 이어 주로 강한 여성 역을 맡는 이유에 대해 "항상 끌리는 작품을 선택하긴 하는데, 대체로 강하고 힘든일을 많이 당하고 센 역할이 많이 들어왔었다. '간신' 이후에 더 그렇게 된 것 같다.

다른 분들은 제 작품으로 절 보시니까 그런 것 같다"며 "처음에는 섭섭했다. 너무 센 역할만 들어오니까. 그런데 시간이 지나면서 보니까 제가 배우 생활을 평생할 건데 얼마든지 다른 모습을 보여드릴 수 있는 것 같다. 그리고 지금은 조금함을 좀 내려왔다. 장르적 영화보다 일상적인 멜로도 하고 싶다"고 설명했다.

또한 이유영은 스릴러 퀸이라는 마케팅 포인트에 대해 "스릴러퀸이라는 말 처음 들었을 때는 민망했는데, 이게 계속 듣다보니 내려놓게 되더라. 스릴러퀸 이라는 이야기는 좋다"며 웃었다.

한편, '나를 기억해'는 이유영, 김희원, 오하늬, 이학주, 김다미 등이 가세했고 '숨바꼭질'을 연출한 이한욱 감독이 메가폰을 잡았다. 오는 4월 19일 개봉.

smlee0326@sportschosun.com



많이 본 뉴스

PC버전
Copyright sportschosun.com All rights reserve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