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장혜진-김우진 포함' 자카르타 아시안게임 양궁 대표 확정

2018-04-16 18:03:26

리우데자네이루=올림픽사진공동취재단

2016년 리우올림픽 금메달리스트인 장혜진(LH)과 김우진(청주시청)이 또 한 번 금빛사냥에 나선다.



김우진과 장혜진은 16일 충북 진천선수촌 양궁장에서 끝난 2018년 리커브 국가대표 평가전에서 1, 2차 합계 각각 남녀 1위를 차지했다. 이들은 8월 열리는 2018년 자카르타-팔렘방 아시안게임에 출격한다.

남자부에서는 이우석(국군체육부대) 오진혁(현대제철) 임동현(청주시청), 여자부에서는 이은경(순천시청) 강채영(경희대) 정다소미(현대백화점)가 각각 2∼4위로 아시안게임 출전권을 얻었다.

정다소미는 이번 아시안게임 남녀 대표 8명 가운데 지난해 9월 대표선수가 아닌 선수들을 대상으로 한 재야 선발전부터 뚫고 올라온 유일한 선수다. 정다소미는 2014년 인천아시안게임에서 2관왕에 오른 뒤 매년 대표 선발전에서 고배를 마시다가 이번 아시안게임을 앞두고 4년 만에 대표팀에 승선했다. 장혜진도 두 번째 아시안게임에서 첫 개인전 금메달을 노린다. 당시 장혜진은 개인전 은메달을 목에 걸었다. 이은경과 강채영은 아시안게임 첫 출전이다.

남자부에서는 '터줏대감' 임동현과 오진혁을 포함해 지난해 대표팀 최종 엔트리 4명 가운데 3명이 포함됐다. 지난해 국가대표에는 뽑혔으나 최종 엔트리 4명엔 들지 못했던 이우석이 새로 합류했다.

한편, 이번 대회에서 선발된 선수들은 이번 평가전 및 3차례의 월드컵, 아시아경기대회 예선전까지 순위 경쟁을 통해 아시아경기대회 혼성전에 나갈 1명, 개인전에 나갈 2명, 단체전에 나갈 3명의 최종 명단을 결정한다.

김가을 기자 epi17@sportschosun.com


많이 본 뉴스

PC버전
Copyright sportschosun.com All rights reserve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