다양한 틀에 창의력 얹은 포항, 최순호 감독 토트넘 같은 유연함 원한다

2018-04-16 18:38:32

수원 삼성과 포항 스틸러스의 K리그1 2018 3라운드 경기가 18일 수원월드컵경기장에서 열렸다. 양팀이 1대1 무승부로 경기를 마쳤다. 경기 종료 후 팬들에게 인사하는 포항 최순호 감독의 모습. 수원=허상욱 기자 wook@sportschosun.com/2018.03.18/

"우리는 의도한 득점이 많다."



최순호 포항 감독의 표정에는 강한 자신감이 묻어났다.

지난해 포항 지휘봉을 잡은 최 감독은 가장 먼저 공격의 기본 골조를 만들기 위해 애를 썼다. 경기 중 나올 수 있는 공격 형태는 정해져 있다고 판단, 다양한 패턴 플레이를 만들려고 노력했다. 최 감독은 지난 15일 경남전에서 "지난 2년간 이런 패턴을 만들어놓고 반복 훈련을 했다"고 설명했다.

원칙과 기본을 중시하는 최 감독은 "틀이 있어야 선수들과도 공감할 수 있다"며 "잘 보면 우리는 의도한 득점이 많다"고 말했다.

지난달 31일 울산전만 살펴봐도 최 감독의 언급한 틀을 알 수 있다. 전반 31분 페널티박스까지 한 번에 연결된 제테르손의 패스를 송승민이 헤딩으로 떨궈주고 쇄도하던 정원진이 강력한 오른발 슛으로 골망을 흔들었다. 잘 짜여진 각본대로 골이 들어간 느낌이었다.

후반 22분에도 패턴 플레이가 제대로 먹혀 들었다. '라인 브레이커' 김승대와 채프만의 찰떡호흡이 빛났다. 채프만이 상대 수비수 뒷 공간으로 연결한 패스를 오프사이드를 뚫고 질주하던 김승대가 골키퍼와 일대일로 맞선 상황에서 득점포를 가동했다. 포항의 강력한 무기인 패턴 플레이의 승리였다.

이 득점 장면은 지난 11일 FC서울전에서도 연출됐다. 채프만이 타깃형 스트라이커 레오가말류에게 연결, 레오가말류는 감각적인 터치로 상대 뒷 공간으로 공을 보냈고 폭풍같이 달려들던 김승대가 이번에도 일대일 찬스에서 골을 터뜨렸다.

경남전에서 선언된 페널티킥도 패턴의 일종이었다. 한 명의 선수가 공을 잡으면 무조건 공간으로 침투하는 전술이 적중했다. 제테르손이 공을 잡자 왼쪽 풀백 강상우는 저돌적인 오버래핑을 펼쳤고 상대 수비수 뒷 공간으로 연결된 킬 패스를 잡고 돌파하다 상대 수비수에 걸려 넘어져 페널티킥을 얻어냈다.

"자칫 틀에 갇힌 플레이가 나올 수 있지 않을까"란 질문을 던지자 최 감독은 고개를 저었다. 그는 "기본 속에서 더 좋은 상황이 발생하면 너희들이 알아서 해보라고 주문한다. 그것이 창의적인 축구"라고 역설했다.

최 감독이 원하는 축구는 아직 완성되지 않았다. 현재진행형이다. 롤 모델은 토트넘이다. 최 감독은 "세계적인 빅 클럽 맨유와 바르셀로나는 갖춰진 틀 속에서도 자유스러움이 공존한다"면서도 "그 자유스러움이 더 흘러 넘치는 팀이 토트넘이다. 축구에는 상대성이 있어 토트넘이 맨시티에 패하긴 했지만 패스가 물 흐르듯 연결되고 선수들이 창의적으로 움직인다. 포항을 토트넘과 같은 팀으로 만들고 싶다"고 전했다.

다양한 틀에 창의력을 얹은 포항, 지난 두 시즌 스플릿 B의 아픔에서 벗어나기 위해 최 감독의 축구를 최대한 그라운드에서 구현해내려고 노력 중이다. 김진회 기자 manu35@sportschosun.com


많이 본 뉴스

PC버전
Copyright sportschosun.com All rights reserve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