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초통령' 이수민, 17세에 아시아나 항공 최연소 모델 발탁

2018-04-17 10:42:23



[스포츠조선 이유나 기자]'보니하니' 출신 이수민이 17세의 나이에 아시아나 항공의 최연소 전속모델로 발탁됐다.



아시아나항공은 지난 16일 자사가 추구하는 이미지와 가장 부합하는 모델로 이수민(한림연예예술고등학교 2학년)을 최종 선정하고, 2년 간의 전속모델 계약을 체결했다.

아시아나 신규 전속모델로 선정된 이수민은 동양적 마스크와 신선한 이미지가 강점인 신인 배우로, 2014년 EBS 교양 프로그램 '보니하니'의 진행자로 활동하면서 '차세대 국민 여동생', '초통령'으로 불린 기대주다.

역대 아시아나항공 전속모델 중 최연소로 선발된 이수민은 박주미 · 한가인 · 이보영 · 고원희 등 아시아나항공 전속모델 출신으로 활발한 활동을 이어가며 대중의 사랑을 받고 있는 선배 모델들의 뒤를 이을 또 한 명의 유망주로 기대되고 있다.

아시아나항공은 신규 전속모델 이수민을 승무원에 한정됐던 기존 전속모델 역할에서 탈피해 다양한 분야로 활동영역을 확대할 방침이다. SNS와 디지털 광고 등 고객과 쌍방향 소통을 강화하기 위한 콘텐츠 개발에 적극 활용할 계획이다.

lyn@sportschosun.com


많이 본 뉴스

PC버전
Copyright sportschosun.com All rights reserve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