제임스 전과 서울시무용단의 만남, 무용극 '카르멘'

2018-04-17 15:04:05



서울시무용단이 5월 9~10일 이틀간 세종문화회관 대극장에서 창작무용극 '카르멘'을 올린다.



'신시', '백조의 호수', '로미오와 줄리엣' 등 창작무용극을 꾸준히 선보여온 서울시무용단의 '카르멘'은 프랑스 작가 프로스페르 메리메의 작품을 기초로 한 조르주 비제의 오페라 '카르멘'이 원작이다.

서울시무용단의 '카르멘'은 등장인물의 성격을 재해석해 카르멘과 호세의 갈등구조였던 원작에서 벗어나 카르멘과 호세, 그리고 호세의 약혼녀인 미카엘라의 삼각관계를 부각시킨다. 자유분방한 팜므파탈의 대명사인 카르멘에 대비되는 청순하고 순종적인 약혼녀인 미카엘라를 적극적이고 솔직한 여성으로 그려내 여주인공을 창녀와 성녀로 나누었던 기존의 이분법을 깨뜨리고 세 주인공의 질투와 욕망을 거침없이 무대에 그려낸다. 또한 원작에서는 질투에 눈이 먼 호세가 카르멘을 죽임으로써 극이 맺어지나 이번 작품은 또 다른 결말로 마무리될 예정이다. 극 전반이 호세의 심경변화를 중심으로 진행됨으로써 시간과 공간이 구체적이지 않고 비현실적이고 몽환적인 것도 특징이다.

창작 모던 발레의 선구자 제임스 전이 안무와 연출을 맡았다. 또 패션디자이너 양해일이 의상을 맡아 민화를 모티브로 해학적이면서도 예술적으로 변용시켜 현대적 분위기의 무대의상을 만들어낸다. 무대는 다수의 연극, 뮤지컬, 무용 작품에서 활동한 무대디자이너 심재욱이 심플하고 모던한 무대 미장센을 선보인다.

'카르멘'역에는 오정윤, 김지은이 더블 캐스팅됐다. 둘은 공교롭게도 중앙대 11학번 동기이자 서울시무용단 입단 동기다. 제임스 전은 워크숍을 통해 '카르멘'을 선발했으며, 신예 무용수 두 사람을 전격 발탁했다. 제임스 전은 서로 다른 색깔의 카르멘을 표현해낼 것을 주문하며 서로를 경쟁시켰다. 오정윤과 김지은은 팜므파탈의 닮은 듯 다른, 완벽하고 매력적인 각자의 카르멘을 선보일 예정이다.

'호세'역은 최태헌이 맡는다. 최태헌은 서울시무용단을 대표하는 스타 무용수로 여러 작품에서 주인공을 맡았으며, 서울무용제에서 두 번의 연기상을 수상한 바 있다. '에스카미오'역은 홍콩 공연예술아카데미를 졸업한 뒤 유니버설 발레단과 서울발레시어터에서 수많은 작품의 주역을 맡아왔던 정운식이 낙점됐다. 최고 발레리노에게 수여하는 '당쉐르 노블'상을 수상한 스타 발레리노다. 티켓가격은 VIP석 7만원부터 B석 1만원까지. 김형중 기자 telos21@sportschosun.com


많이 본 뉴스

PC버전
Copyright sportschosun.com All rights reserve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