최승준-박승욱, 큰 부상 피해...박승욱은 선발

2018-04-17 17:37:12

2018 KBO리그 NC 다이노스와 SK 와이번스의 경기가 15일 인천 SK행복드림구장에서 열렸다. 4회말 무사 1, 2루 SK 이재원의 번트 때 2루에 진루한 최승준이 부상을 당해 주저앉아 있다. 결국 대주자 나주환으로 교체됐다. 인천=정재근 기자 cjg@sportschosun.com/2018.04.15/

SK 와이번스 최승준과 박승욱이 큰 부상을 피했다.



SK는 17일 수원 KT 위즈전을 앞두고 선수들의 부상 소식을 전했다. 최승준과 박승욱은 15일 NC 다이노스전에서 큰 부상이 염려되는 상황을 맞이했다. 최승준은 뒷다리를 잡고 쓰러졌고, 박승욱은 어깨 탈골로 고통을 호소했다.

힐만 감독은 KT전을 앞두고 "다행히 두 사람 모두 큰 부상은 아니다"고 얘기했다. 최승준의 경우 햄스트링 파열까지 의심됐는데, 검진 결과 큰 부상은 아니었다. 근육 경직 증세가 아직 조금 남아있는 정도다. 박승욱은 어깨를 바로 끼워 맞췄기에 큰 문제가 없다.

박승욱은 KT전 9번 유격수로 선발 출전한다. 최승준은 달리는데 조금 지장이 있어 대타로 대기한다.

수원=김 용 기자 awesome@sportschosun.com


많이 본 뉴스

PC버전
Copyright sportschosun.com All rights reserve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