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풍문쇼’ “추성훈, 친한 지인에 파이트 머니 사기 당해…”

2018-04-17 10:47:07



'풍문쇼'에서 이종격투기선수 추성훈의 약 1억 5천만 원 파이트 머니(대전료) 사기 사건을 언급했다.



16일 방송된 종합편성채널 채널A '풍문으로 들었쇼'(이하 '풍문쇼')에서는 추성훈이 수억 원의 대전료를 횡령 당한 사건에 대해 이야기를 했다.

이날 한 연예부 기자는 "추성훈이 일본에서 격투기 선수로 정말 많은 인기를 모았을 때였다. 그 당시 프로 데뷔 이후 받았던 파이트 머니 전부를 횡령 당하는 사기를 당했다"고 말했다.

이어 다른 기자는 "2008년 당시 금액으로 무려 1,355만 엔. 그러니까 한화로 약 1억 5천만 원이 인출 당했다. 용의자는 추성훈의 전 매니저였는데, 추성훈이 이종격투기 선수로 데뷔하기 전부터 친한 형으로 알고 지냈던 사이였다"고 전했다.

당시 추성훈은 자신의 블로그에 사기 당한 사실을 알렸다. 그는 "그 사람은 아무렇지 않게 잘 살고 있다. 억울하다"면서 속마음을 내비쳤다.

사기를 당한지 5년만인 지난 2013년에 용의자가 붙잡혔다. 용의자는 "추성훈의 돈을 자신의 신용카드 결제에 썼다"라고 밝히며 혐의를 인정했다.

추성훈은 사기의 아픔을 아내인 모델 야노 시호의 사랑으로 극복했다고 전해졌다. <스포츠조선닷컴>


많이 본 뉴스

PC버전
Copyright sportschosun.com All rights reserve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