한국여기자협회 신임 회장에 김균미 서울신문 수석논설위원

2018-04-17 14:41:34



한국여기자협회는 17일 열린 정기총회에서 김균미 서울신문 수석논설위원<사진>을 제 28대 회장으로 선임했다고 밝혔다. 임기는 2018년 5월 1일부터 2년간이다. 김균미 신임 회장은 1989년 서울신문에 입사한 이후 사회부, 문화부, 정치부, 경제부, 국제부 기자 등을 거쳐 워싱턴특파원과 부국장, 편집국장을 지낸 바 있다.



1961년 설립된 한국여기자협회는 현재 31개사 1300여명의 여기자를 회원으로 두고 있다. 김소형기자 compact@sportschosun.com


많이 본 뉴스

PC버전
Copyright sportschosun.com All rights reserve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