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박열→1987"…백상 후보작 상영회, 감독·배우 지원사격

2018-04-17 15:05:23



[스포츠조선 김영록 기자]제54회 백상예술대상이 '백상 후보작 상영제(GV)'를 개최한다.



백상예술대상은 오는 20일(금)부터 22일(일)까지 3일간 서울 강남구 메가박스 코엑스점(더 부티크 104호)에서 '백상 후보작 상영제(GV)'를 연다.

'백상 후보작 상영제'는 백상예술대상 영화부문 작품상 후보에 오른 5편의 영화 상영과 함께 관객과의 대화(GV)를 진행하는 행사다. 올해까지 3년째 백상예술대상과 메가박스가 협업하고 있으며, 본 시상식 전 열리는 백상예술대상만의 시그니처 이벤트로 자리매김했다.

올해는 '1987(장준환 감독)', '남한산성(황동혁 감독)', '박열(이준익 감독)', '신과 함께-죄와 벌(김용화 감독)', '택시운전사(장훈 감독)' 등 작품상 후보작 5편을 감독 및 배우들과 함께 감상하고 다양한 시각에서 영화를 곱씹어 보는 시간을 갖는다. 모더레이터로는 다 년간 수 많은 GV 진행으로 경험과 경력을 다진 베테랑 장성란 영화전문기자가 수고한다.

치열한 심사 과정을 통해 선정된 이번 작품상 후보작들은 단 한 편도 빠짐없이 지난 1년간 관객들의 애정을 바탕으로 한국 영화계 발전에 이바지한 작품들이다. 때문에 상영제에 대한 관심과 기대감도 높을 것으로 전망된다.

백상예술대상 사무국 측은 "올해는 처음으로 작품상 후보에 오른 영화의 감독들이 전원 GV 참석을 확정했고, 해당 작품으로 노미네이트 된 배우들 역시 지원사격에 나선다. 어느 때보다 뜨거운 호응이 이어질 것으로 예상된다"고 밝혔다.

54회 백상예술대상은 5월 3일 오후 9시 30분 서울 코엑스 D홀에서 개최된다. JTBC PLUS 일간스포츠가 주최하며 JTBC와 JTBC2, JTBC4에서 생방송 된다.

"명작 탄생 주역" 감독 5인·후보 배우들과 함께

지난해 '백상 후보작 상영제'가 평론가와 칼럼니스트의 진행으로 관객의 시선에서 관객과의 공감대를 열었다면, 올해는 감독·배우 등 작품을 탄생시킨 주역들이 직접 나서 영화에 아낌없는 사랑을 보내준 관객들과 오랜만에 인사한다.

스타트는 '박열' 팀이 끊는다. 이준익 감독과 올해 백상예술대상 여자최우수연기상·여자신인연기상 동반 노미네이트에 빛나는 최희서, 남자신인연기상 후보에 오른 김준한은 20일(금) 오후 7시30분(상영시작) '박열' 상영제 참석을 확정했다.

주말에는 하루 두 편씩 관객들을 만난다. 21일(토)오후 3시에는 2017년 유일한 1000만 영화 '택시운전사' 상영에 이어 '이야기 꾼' 장훈 감독의 단독 GV가 진행된다. 오후 7시에는 언론·평단·관객이 '21세기 최고의 영화'라 입을 모은 '1987'이 스크린에 걸린다. 거장 장준환 감독과 미(美)친 연기로 관객들의 찬사를 이끌어내며 남자최우수연기상 후보에 오른 김윤석이 함께 한다.

22일(일) 오후 3시에는 배우들이 '배우보다 인기 많은 감독'으로 인정한 황동혁 감독이 '남한산성' GV를 이끈다. 오후 7시에는 누적관객수 1441만 명을 동원하면서 역대 국내 개봉영화 흥행 톱2에 안착, 한국 영화의 신기원을 연 '신과 함께-죄와 벌'이 상영제 대미를 장식한다. 김용화 감독과 남자조연상 후보 김동욱이 일찌감치 '백상 후보작 상영제'를 위한 시간을 할애했다.

"80명만 모십니다" 친밀한 교감 스페셜 GV

장소는 지난해와 마찬가지로 82석 규모의 메가박스 코엑스점 '더 부티크 104호'에서 열린다.

각 영화마다 80명의 관객만 참석할 수 있는 만큼 스페셜 GV 형식으로 감독·배우들과 보다 가까운 거리에서 마주하며 친밀한 교감을 나눌 수 있다.

상영제 종료 후에는 현장에 참석한 관객들을 대상으로 올해 백상예술대상 시상식 초대 이벤트를 진행한다. 회차 별 5명을 추첨, 1인2매의 티켓을 제공해 총 50명의 관객을 초청할 예정이다.

'백상 후보작 상영제' 티켓은 17일부터 메가박스 홈페이지 및 어플리케이션, 현장에서 예매 가능하다. 자세한 사항은 메가박스 공식 페이스북을 통해 확인할 수 있다.

lunarfly@sportschosun.com

주최 : JTBC PLUS 일간스포츠

협찬 : 스타센추리

방송 : JTBC·JTBC2 ·JTBC4



※제54회 백상예술대상 백상후보작상영제(GV) 일정



20일(금) | 영화 '박열' | 시간: 영화상영 오후 7시30분~9시40분(129분) / GV 오후 9시40분~10시30분 | 참석: 이준익 감독·최희서·김준한



21일(토) | 영화 '택시운전사' | 시간: 영화상영 오후 3시~5시20분(137분) / GV 오후 5시20분~6시10분 | 참석: 장훈 감독



21일(토) | 영화 '1987' | 시간: 영화상영 오후 7시~9시10분(129분) / GV 오후 9시10분~10시 | 참석: 장준환 감독·김윤석



22일(일) | 영화 '남한산성' | 시간: 영화상영 오후3시~5시20분(140분) / GV 오후 5시20분~6시10분 | 참석: 황동혁 감독



22일(일) | 영화 '신과 함께-죄와 벌' | 시간: 영화상영 오후 7시~9시20분(139분) / GV 오후 9시20분~10시10분 | 참석: 김용화 감독·김동욱제54회 백상예술대상 영화부문 작품상 후보작, 메가박스 상영회 개최

-후보작 5편 '감독 및 배우' 참석, 관객 80명과 스페셜 GV

-20일~22일 3일간 메가박스 코엑스점 '더 부티크 104호' 진행



제54회 백상예술대상이 '백상 후보작 상영제(GV)'를 개최한다.



백상예술대상은 오는 20일(금)부터 22일(일)까지 3일간 서울 강남구 메가박스 코엑스점(더 부티크 104호)에서 '백상 후보작 상영제(GV)'를 연다.



'백상 후보작 상영제'는 백상예술대상 영화부문 작품상 후보에 오른 5편의 영화 상영과 함께 관객과의 대화(GV)를 진행하는 행사다. 올해까지 3년째 백상예술대상과 메가박스가 협업하고 있으며, 본 시상식 전 열리는 백상예술대상만의 시그니처 이벤트로 자리매김했다.



올해는 '1987(장준환 감독)', '남한산성(황동혁 감독)', '박열(이준익 감독)', '신과 함께-죄와 벌(김용화 감독)', '택시운전사(장훈 감독)' 등 작품상 후보작 5편을 감독 및 배우들과 함께 감상하고 다양한 시각에서 영화를 곱씹어 보는 시간을 갖는다. 모더레이터로는 다 년간 수 많은 GV 진행으로 경험과 경력을 다진 베테랑 장성란 영화전문기자가 수고한다.



치열한 심사 과정을 통해 선정된 이번 작품상 후보작들은 단 한 편도 빠짐없이 지난 1년간 관객들의 애정을 바탕으로 한국 영화계 발전에 이바지한 작품들이다. 때문에 상영제에 대한 관심과 기대감도 높을 것으로 전망된다.



백상예술대상 사무국 측은 "올해는 처음으로 작품상 후보에 오른 영화의 감독들이 전원 GV 참석을 확정했고, 해당 작품으로 노미네이트 된 배우들 역시 지원사격에 나선다. 어느 때보다 뜨거운 호응이 이어질 것으로 예상된다"고 밝혔다.



54회 백상예술대상은 5월 3일 오후 9시 30분 서울 코엑스 D홀에서 개최된다. JTBC PLUS 일간스포츠가 주최하며 JTBC와 JTBC2, JTBC4에서 생방송 된다.



"명작 탄생 주역" 감독 5인·후보 배우들과 함께



지난해 '백상 후보작 상영제'가 평론가와 칼럼니스트의 진행으로 관객의 시선에서 관객과의 공감대를 열었다면, 올해는 감독·배우 등 작품을 탄생시킨 주역들이 직접 나서 영화에 아낌없는 사랑을 보내준 관객들과 오랜만에 인사한다.



스타트는 '박열' 팀이 끊는다. 이준익 감독과 올해 백상예술대상 여자최우수연기상·여자신인연기상 동반 노미네이트에 빛나는 최희서, 남자신인연기상 후보에 오른 김준한은 20일(금) 오후 7시30분(상영시작) '박열' 상영제 참석을 확정했다.



주말에는 하루 두 편씩 관객들을 만난다. 21일(토)오후 3시에는 2017년 유일한 1000만 영화 '택시운전사' 상영에 이어 '이야기 꾼' 장훈 감독의 단독 GV가 진행된다. 오후 7시에는 언론·평단·관객이 '21세기 최고의 영화'라 입을 모은 '1987'이 스크린에 걸린다. 거장 장준환 감독과 미(美)친 연기로 관객들의 찬사를 이끌어내며 남자최우수연기상 후보에 오른 김윤석이 함께 한다.



22일(일) 오후 3시에는 배우들이 '배우보다 인기 많은 감독'으로 인정한 황동혁 감독이 '남한산성' GV를 이끈다. 오후 7시에는 누적관객수 1441만 명을 동원하면서 역대 국내 개봉영화 흥행 톱2에 안착, 한국 영화의 신기원을 연 '신과 함께-죄와 벌'이 상영제 대미를 장식한다. 김용화 감독과 남자조연상 후보 김동욱이 일찌감치 '백상 후보작 상영제'를 위한 시간을 할애했다.



"80명만 모십니다" 친밀한 교감 스페셜 GV



장소는 지난해와 마찬가지로 82석 규모의 메가박스 코엑스점 '더 부티크 104호'에서 열린다. 부티크 호텔의 개성을 더한 메가박스 프리미엄 시네마로 이용자 만족도가 높은 상영관이다.



각 영화마다 80명의 관객만 참석할 수 있는 만큼 스페셜 GV 형식으로 감독·배우들과 보다 가까운 거리에서 마주하며 친밀한 교감을 나눌 수 있다.



상영제 종료 후에는 현장에 참석한 관객들을 대상으로 올해 백상예술대상 시상식 초대 이벤트를 진행한다. 회차 별 5명을 추첨, 1인2매의 티켓을 제공해 총 50명의 관객을 초청할 예정이다.



'백상 후보작 상영제' 티켓은 17일부터 메가박스 홈페이지 및 어플리케이션, 현장에서 예매 가능하다. 자세한 사항은 메가박스 공식 페이스북(https://www.facebook.com/megaboxon)을 통해 확인할 수 있다.



주최 : JTBC PLUS 일간스포츠

협찬 : 스타센추리

방송 : JTBC·JTBC2 ·JTBC4



※제54회 백상예술대상 백상후보작상영제(GV) 일정



20일(금) | 영화 '박열' | 시간: 영화상영 오후 7시30분~9시40분(129분) / GV 오후 9시40분~10시30분 | 참석: 이준익 감독·최희서·김준한



21일(토) | 영화 '택시운전사' | 시간: 영화상영 오후 3시~5시20분(137분) / GV 오후 5시20분~6시10분 | 참석: 장훈 감독



21일(토) | 영화 '1987' | 시간: 영화상영 오후 7시~9시10분(129분) / GV 오후 9시10분~10시 | 참석: 장준환 감독·김윤석



22일(일) | 영화 '남한산성' | 시간: 영화상영 오후3시~5시20분(140분) / GV 오후 5시20분~6시10분 | 참석: 황동혁 감독



22일(일) | 영화 '신과 함께-죄와 벌' | 시간: 영화상영 오후 7시~9시20분(139분) / GV 오후 9시20분~10시10분 | 참석: 김용화 감독·김동욱



많이 본 뉴스

PC버전
Copyright sportschosun.com All rights reserve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