아우디폭스바겐코리아, 기술개발센터 신설…센터장에 이윤동 부사장 선임

2018-04-17 15:11:07

이윤동 부사장

최근 영업재개에 나선 아우디폭스바겐코리아가 기술개발센터를 신설했다.



아우디폭스바겐코리아는 17일 기술개발센터 신설 및 그룹 애프터서비스부 총괄 임원 선임을 발표했다.

신설된 기술개발센터는 PDI 센터팀과 내비게이션 기술개발팀으로 구성되며, 향후 미래 기술과 서비스 개발을 위한 역할을 확대할 예정이다.

최근 아우디폭스바겐코리아는 차량의 준법 확인 절차 강화를 위해 출고 전 점검 (PDI, Pre-delivery Inspection) 센터내 프로세스를 개선했다. 이와 함께, 디지털화 분야의 핵심인 내비게이션 및 인포테인먼트 기술 개발에 집중하고 있다. 아우디폭스바겐코리아는 센터장으로 이윤동 부사장(58)을 임명했다. 이 부사장은 32년간 자동차 업계에 몸담아온 전문가로서 내비게이션 및 인포테인먼트 개발과 PDI센터 관련 폭넓은 경험을 보유하고 있다.

또한 그룹 애프터서비스부 총괄에는 조기호 전무(52)를 임명했다. 조 전무는 재규어랜드로버코리아, 한국지엠, 기아자동차 등에서 근무하며 26년간 자동차 애프터서비스와 고객 서비스 분야를 담당해온 전문가다. 최근 아우디폭스바겐코리아는 브랜드 간의 기술 공유와 업무환경의 변화를 고려해 각 브랜드에 속해 있던 현장기술지원팀과 기술교육지원팀을 그룹 애프터서비스로 통합한 바 있다. 아우디폭스바겐코리아는 전문가 선임을 통해 딜러와 고객에게 보다 포괄적인 서비스를 제공하게 될 것으로 기대한다.

아우디폭스바겐코리아 르네 코네베아그 그룹총괄사장은 "이번 조직 개편은 빠르게 변하는 자동차산업에 대응하기 위한 변화의 첫 걸음"이라며, "이를 통해 한국 상황에 적합한 기술과 서비스를 제공해 나갈 것"이라고 말했다.장종호 기자 bellho@sportschosun.com




※ 소비자고발하러 가기

많이 본 뉴스

PC버전
Copyright sportschosun.com All rights reserve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