벤틀리, '베이징 오토쇼'서 벤테이가 V8 등 신차 3종 첫선

2018-04-17 15:11:16

벤테이가 V8

벤틀리 모터스는 오는 25일 개막하는 '2018 베이징 오토쇼'에서 벤테이가 V8, 신형 컨티넨탈 GT, 뮬산 익스텐디드 휠베이스 모델 등 3종의 신차를 선보인다고 밝혔다.



4.0리터 트윈터보 가솔린 엔진을 장착한 벤테이가 V8은 강력한 성능과 개선된 연료 효율성을 동시에 갖췄으며, 벤테이가 특유의 고급감에 더해 스포티한 이미지를 연출하는 것이 특징이다. 최상의 소재만을 엄선해 숙련된 장인들의 수작업으로 완성되는 인테리어에는 고광택 카본-파이버 소재가 최초로 채택되었으며, 우드와 가죽으로 장식된 스티어링 휠 역시 최초로 선보이게 된다.

벤테이가 V8은 최고 출력 550마력, 최대 토크 78.5㎏·m를 발휘하며, 정지 상태에서 시속 100km까지는 4.5초가 소요되고 최고 속도는 290km/h에 달한다. 벤틀리가 벤테이가를 통해 세계 최초로 선보인 전동 액티브 롤링 제어 기술인 '벤틀리 다이나믹 라이드' 시스템을 벤테이가 V8에도 동일하게 적용해 어떤 상황에서도 최강의 접지력과 안락한 주행을 보장해준다.

3세대 신형 컨티넨탈 GT 역시 베이징 모터쇼를 통해 아시아 최초로 공개된다. 첨단 자동차 기술과 전통적인 장인의 수작업 생산 방식이 조화를 이룬 신형 컨티넨탈 GT는 강력하면서도 안락한 주행 성능과 궁극의 럭셔리를 구현한 인테리어 등 럭셔리 그랜드 투어러의 새로운 기준을 제시한다.

새롭게 개선된 6.0 리터 트윈터보 W12 엔진은 강력한 성능은 폭넓은 영역에서 지속적으로 뿜어내며, 새롭게 채택된 8단 듀얼 클러치 변속기는 보다 빠르면서 효율적인 변속을 가능케 한다. 실내 역시 최신기술을 아낌없이 채택하면서 첨단기술과 전통적 수작업의 아름다움이 이상적으로 조화를 이룬다.

한편, 벤틀리는 플래그십 모델인 뮬산의 휠베이스를 250㎜ 늘린 뮬산 익스텐디드 휠베이스 모델도 베이징 모터쇼에서 처음 공개할 예정이다.장종호 기자 bellho@sportschosun.com



※ 소비자고발하러 가기

많이 본 뉴스

PC버전
Copyright sportschosun.com All rights reserve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