한용덕 감독 "김태균, 복귀 후 6~7번타자로 쓰겠다"

2018-04-17 17:32:50

2018 KBO리그 넥센 히어로즈와 한화 이글스의 경기가 서울 고척스카이돔에서 열렸다. 한화 김태균이 5회초 2사 2루에서 1타점 적시타를 치고있다. 고척=최문영 기자 deer@sportschosun.com /2018.03.25/

"6번 혹은 7번타자로 쓰겠다."



한화 이글스 한용덕 감독이 '김태균 기용법'에 대한 변화를 선언했다. 김태균은 지난 1일 대전 SK 와이번스전을 앞두고 1군 엔트리에서 말소됐었다. 부상 때문이다. 전날인 3월 31일 SK전에서 오른 손목에 사구를 맞았고, 이에 따른 여파로 엔트리에서 빠졌다. 뼈에 큰 이상은 없지만 통증이 계속되면 정상적으로 타격할 수 없기 때문에 휴식을 줬다.

통증이 어느정도 사라진 김태균은 17일 퓨처스리그 첫 경기를 치렀다. 익산구장에서 열린 KT 위즈 2군과의 경기에서 6타수 2안타(2루타 1개) 1홈런을 기록하며 타격감을 점검했다. 이제 1군 복귀가 다가온 것이다.

사실 한화는 그동안 김태균이 없는데도 상승세를 탔다. 최근 10경기에서 8승2패로 승승장구하며 3위까지 치고 올라섰다. 타자들의 감이 워낙 고르게 좋고, 송광민이 김태균의 빈 자리를 완벽하게 채워주면서 맹활약을 펼치고 있다.

때문에 한용덕 감독은 김태균을 급하게 부르지 않을 생각이다. 17일 잠실 두산 베어스전을 앞두고 만난 한 감독은 "오늘 첫 경기를 했으니 조금 더 지켜보겠다"고 말했다.

또 김태균 복귀 이후에도 4번이 아닌 하위 타순을 맡길 생각이다. 한용덕 감독은 "김태균이 돌아오더라도 4번에 안넣을 생각이다. 교타자이니 6번으로 기용할 생각을 가지고 있다. 7번으로 내려갈 수도 있다. 지금 우리 타순 구성이 나쁘지 않으니, 김태균이 6~7번을 치면 시너지 효과가 커질 것 같다. 활용도도 다양하게 쓸 수 있다"며 긍정적으로 전망했다.잠실=나유리기자 youll@sportschosun.com


많이 본 뉴스

PC버전
Copyright sportschosun.com All rights reserve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