5번 김헌곤 선발 출전에 담긴 김한수 감독의 고민

2018-04-17 17:53:28

삼성 라이온즈와 두산 베어스의 2018 KBO 리그 주중 3연전 두번째 경기가 11일 대구 삼성라이온즈파크에서 열렸다. 삼성 김헌곤 대구=허상욱 기자 wook@sportschosun.com/2018.04.11/

"타순을 자주 자꾸고 싶지 않은데, 그게 잘 안 되네요."



17일 부산 사직구장에서 만난 김한수 삼성 라이온즈 감독은 타순 얘기가 나오자 쓴웃음을 지었다. 주축 타자 구자욱은 부상으로 전력에서 빠져있고, 1~2번 '테이블 세터'로 구상했던 박해민과 김상수는 오랫동안 타격감이 바닥을 때렸다. 타선 전체가 침체된 가운데 4번 타자 다린 러프, 김헌곤, 이원석 정도가 꾸준하다.

이날 삼성은 롯데 자이언츠전 선발 라인업에 변화를 줬다. 타격감이 좋은 김헌곤을 5번에 넣었고, 최근 부진했던 강민호를 6번으로 내렸다. 또 배영섭을 리드오프로 내세우면서, 옆구리 통증이 있던 김상수를 9위에 배치했다. 당초 김상수 대신 김성훈을 넣었다가, 김상수의 몸 상태가 나쁘지 않아 라인업을 바꿨다고 했다. 3번 이원석, 4번 러프 정도만 타순이 고정이고, 변화가 심하다. 물론, 시즌 개막을 앞두고 김 감독이 구상했던 베스트 라인업과 차이가 크다. 고민이 담긴 선발 라인업이다.

김 감독은 경기 전 3루쪽 더그아웃 앞에서 방송사 인터뷰를 하고 있던 김헌곤을 바라보며, "요즘 현곤이가 타격감이 가장 좋은 타자이다보니 인터뷰 요청이 들어온 것 같다"며 웃었다. 최근 팀 상황을 보면 속이 바짝 타들어가겠지만, 김 감독은 긍정적으로 보려고 애를 썼다.

김 감독은 '강민호가 친정팀 롯데전 첫 출전이다보니 부담이 있을 것 같다'고 하자 "최근 타격감이 떨어져 부담이 클 것이다. 슬럼프에서 벗어나려고 많은 노력을 하고 있다"고 했다.

민창기 기자 huelva@sportschosun.com


많이 본 뉴스

PC버전
Copyright sportschosun.com All rights reserve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