박인비, 휴젤-JTBC LA오픈 1R 단독 선두 '세계 1위 보인다'

2018-04-20 12:10:21

ⓒAFPBBNews = News1

박인비(30)가 미국여자프로골프(LPGA) 투어 휴젤-JTBC LA오픈(총상금 150만 달러) 첫날 단독 선두에 올랐다.



박인비는 20일(한국시각) 미국 캘리포니아주 로스앤젤레스의 윌셔 컨트리클럽(파71·6450야드)에서 열린 대회 첫날 버디 6개와 보기 1개를 묶어 5언더파 66타를 쳤다. 단독 2위인 머리나 알렉스(미국·4언더파 67타)에게 1타 앞선 박인비는 시즌 2승을 향해 순조로운 첫 발을 뗐다.

10번 홀에서 출발한 박인비는 12번부터 15번 홀까지 4홀 연속 버디를 잡아내며 초반부터 상위권을 질주했다. 박인비는 지난달 뱅크 오브 호프 파운더스컵 우승을 시작으로 메이저 대회인 ANA 인스퍼레이션 준우승, 지난주 롯데챔피언십 공동 3위 등 좋은 성적을 이어가고 있다. 박인비는 이번 시즌 상금과 올해의 선수 부문 1위를 달리고 있다.

현재 세계 랭킹 3위인 박인비는 올해 신설된 이 대회 결과에 따라 세계 1위 탈환도 노려볼 수 있다. 세계 1위 펑산산(중국)은 3오버파 74타, 공동 74위로 밀렸고 2위 렉시 톰프슨(미국)은 3언더파 68타로 공동 3위에 올라 있다.

알렉스가 4언더파 67타로 단독 2위에 올랐고 지은희(32)가 톰프슨, 페르닐라 린드베리(스웨덴) 등과 함께 3언더파 68타, 공동 3위다.

유소연(28)과 고진영(23) 등은 나란히 이븐파 71타로 공동 29위를 기록 중이다. 박성현(25)은 더블보기 2개를 기록하는 난조 속에 3오버파 74타로 펑산산 등과 함께 공동 74위에 그쳤다.

박찬준 기자 vanbasten@sportschosun.com


많이 본 뉴스

PC버전
Copyright sportschosun.com All rights reserved.